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모비스, 미국서 첫 '주니어 공학교실' 열어

송고시간2018-11-07 10:27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미국 디트로이트에 있는 더피 공립초등학교에서 '주니어 공학교실' 시범 수업을 했다고 7일 밝혔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가 국내에서 2005년부터 이공계 꿈나무 육성 차원에서 운영해온 초등학교 4∼6학년생 대상 실습형 과학수업이다.

국내에서 최근 5년간 2천여명의 직원이 재능기부를 통해 강사로 나섰고 200여개 초등학교에서 3만여명의 학생이 수업에 참여했다.

현대모비스는 2014년부터 주니어 공학교실을 글로벌 사업장을 운영하는 해외로 확대해 현지 지역사회와 신뢰 관계를 높이는 가교로 활용하고 있다.

현재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6개 지역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이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이번에 북미 지역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다.

디트로이트 주니어 공학교실에서는 차선유지지원시스템과 긴급자동제동시스템 등을 응용한 '차선을 따라 움직이는 자동차', '장애물을 만나면 멈추는 자동차', '태양 에너지 자동차' 등을 주제로 수업이 진행됐다.

현대모비스는 내년부터 디트로이트에서 연 3회의 정규 수업을 운영하고 중장기적으로 조지아, 앨라배마,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등 미주 생산·부품법인 인근의 지역사회로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미국 디트로이트에 있는 더피 공립초등학교에서 '주니어 공학교실' 시범 수업을 했다고 7일 밝혔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가 국내에서 2005년부터 이공계 꿈나무 육성 차원에서 운영해온 초등학교 4∼6학년생 대상 실습형 과학수업이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미국 디트로이트에 있는 더피 공립초등학교에서 '주니어 공학교실' 시범 수업을 했다고 7일 밝혔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가 국내에서 2005년부터 이공계 꿈나무 육성 차원에서 운영해온 초등학교 4∼6학년생 대상 실습형 과학수업이다. [현대모비스 제공]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