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달 전국 주택사업 전망 22개월 만에 가장 낮아

송고시간2018-11-07 11:00

주택사업 전망 하락(CG)
주택사업 전망 하락(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이번 달 전국 주택사업 전망치가 22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11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는 47.4로 전월보다 21.6포인트 하락했다고 7일 밝혔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건설 사업자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기 위해 조사하는 지표다.

9·13대책 등 부동산 규제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사업이 난항을 겪으면서 전국 HBSI는 지난해 1월 48.1 이후 22개월 만에 40선으로 내려앉았다.

11월 기준 HBSI 전망치는 5년 연속 하락세다.

2014년 116.3에서 2015년 100.0, 2016년 73.1, 2017년 66.3, 2018년 47.4로 떨어졌다.

지난달 HBSI 실적치는 58.5로 9월 실적치(72.5)와 10월 전망치(69.0)보다 각각 14.0포인트, 10.5포인트 떨어지며 4개월 만에 50선으로 떨어졌다.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추이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추이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연구원은 "각종 정부정책의 규제 강화 기조가 이어지고 기존 다주택자 등에 대한 대출규제 강화와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규제 본격화로 수요위축현상이 맞물리면서 주택사업 여건이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지난달 30포인트 이상 급락했던 서울과 세종은 조정 과정을 거치면 70선에 머물렀다.

서울의 HBSI 전망치는 10월 80.8에서 11월 73.8로 7포인트 떨어졌다. 세종은 67.7에서 77.7로 10포인트 올랐다.

가장 낙폭이 큰 지역은 경북으로 전월보다 30.1포인트 하락한 52.0에 그쳤다.

재개발·재건축·공공택지 11월 수주전망은 재개발 76.9(전월 대비 -9.6포인트), 재건축 75.5(-9.1포인트), 공공택지 84.3(-2.9포인트) 등 모두 기준선에 미치지 못했다.

자재수급·자금조달·인력수급 전망치는 각각 90.3, 73.1, 91.6을 기록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