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접 관찰하기 힘든 멸종위기 식물 조사에 드론 활용

송고시간2018-11-07 12:00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연구자가 직접 관찰하기 어려운 멸종위기 야생생물 식물 조사에 무인항공기(드론)를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올해 8∼10월 낙동강 하구 습지, 동해안 석호, 제주도 해안 등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식물인 가시연, 순채, 검은별고사리 등 3종의 분포 모습을 드론으로 촬영하고 관련 영상을 분석했다.

이들 식물은 늪, 호수, 해안 등에 서식하기 때문에 접근이 어려워 그동안 분포 면적 등 정확한 정보를 얻기 힘들었다.

그동안 고사목 관찰 등에 드론이 쓰인 적은 있지만, 멸종위기종 식물을 대상으로 활용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내년 5∼6월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풍란과 2급 석곡이 분포한다는 기록이 있는 제주도 서귀포 해안 절벽을 드론으로 촬영할 계획이다.

드론
드론

[연합뉴스 자료 사진]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