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하파티 했다" 속이고 홀인원 보험금 챙긴 골퍼들

송고시간2018-11-07 10:51

경찰, 60명 사기 혐의 입건…30명 추가 조사 중

(안양=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골프 홀인원 실손 보험에 가입한 뒤 축하 만찬비용 등을 허위로 청구하는 수법으로 보험금을 받아 가로챈 골퍼들이 무더기 적발됐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49)씨 등 60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

A씨 등은 2012년 3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골프 홀인원 실손 보험에 가입한 뒤 홀인원 축하 만찬비용 등의 명목으로 보험금을 허위로 청구, 보험사 2곳으로부터 각각 300만∼500만원씩 총 2억 6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안양동안경찰서
안양동안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골프 홀인원 실손보험은 일생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홀인원을 했을 때 ▲ 회식연 ▲ 골프용품 구입 ▲ 기타(트로피 제작 등) 등에 들어가는 비용을 보전해주는 보험이다.

A씨 등은 홀인원을 축하하기 위한 저녁식사 등의 자리는 만들지도 않은 상태에서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식당 등을 찾아가 신용카드를 결제하고는 곧바로 승인 취소를 하는 수법으로 허위 영수증을 만들어 보험사에 제출, 보험금을 타냈다.

피해 보험사들은 한 군데서 집중적으로 식사비 영수증이 발행되거나 비정상적으로 많은 비용이 결제된 사례 등을 찾아 내 최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경찰은 당초 A씨 등이 실제로는 홀인원을 못 하고도 범행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했으나, 이런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