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전자산 선호에 10월 국내 채권금리 대폭 하락

송고시간2018-11-07 10:09

외국인 채권 보유잔고 111조8천억원…소폭 감소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지난달 안전자산 선호심리의 강화로 국내 채권금리가 큰 폭으로 하락(채권값 상승)했다.

7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10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현재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월 말보다 11.4bp(1bp=0.01%p) 내린 연 2,243%를 기록했다.

한 달 전과 비교해 1년물(-1.2bp), 3년물(-6.6bp), 5년물(-10.9bp), 20년물(-14.9bp), 30년물(-15.9bp), 50년물(-16.5bp) 등 장단기물 금리가 모두 하락했다.

금투협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동결과 경제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에 글로벌 증시 하락까지 겹치며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이어져 금리가 큰 폭으로 하락하는 강세장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 10월 말 국고채 금리(단위: %, bp)

국고채 1년 3년 5년 10년 20년 30년 50년
금리(%) 1.834 1.939 2.066 2.243 2.187 2.141 2.066
전월말 대비(bp) -1.2 -6.6 -10.9 -11.4 -14.9 -15.9 -16.5

지난달 채권발행 규모는 62조5천억원으로 9월보다 19조2천억원 증가했다.

금융채, 국채, 통안증권, 회사채 발행 등이 증가하면서 잔액은 사상 최대치인 1천915조원을 기록했다.

회사채 수요예측 금액은 총 38건, 3조4천850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요예측 참여금액은 9조6천980억원이었고 참여율은 278.3%로 작년 10월보다 54.6%포인트 상승했다.

등급별 참여율은 AA등급 이상 272.5%, A등급 302.6%, BBB등급 이하 330.0% 등이었다.

지난달 장외채권 거래량은 9월보다 77조원 늘어난 419조9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일평균 거래량은 20조원으로 2천억원 줄었다.

채권 종류별 거래량은 국채가 전월보다 32조원 늘었고 금융채(24조2천억원), 통안증권(13조4천억원), 특수채(5조2천억원), ABS(1조7천억원) 등도 증가했다.

투자자별 거래량은 증권사 간 직매가 49조7천억원 늘었고 은행(12조5천억원), 자산운용(8조5천억원), 보험(3조8천억원)도 증가했다.

지난 10월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는 111조8천억원으로 전월 말(112조1천억원)보다 2천억원 감소했다.

외국인은 지난달 국채 6천억원어치를 순매도했으나 통안채는 3조3천억원을 순매수해 전체적으로 2조7천억원의 순매수로 집계됐다.

◇ 외국인 채권 종류별 순매수 현황(단위: 십억원)

구 분 ‘17년
(연간)
‘18년
(10월까지)
‘18.9월 ‘18.10월
순 매 수 계 34,100 46,573 3,023 2,715
국 채 9,715 19,467 2,005 -577
통안채 24,142 26,243 938 3,293
기 타 243 863 80 -1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