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양희 보고관 "박해·폭력 우려 여전…로힝야 강제송환 안돼"

송고시간2018-11-07 09:52

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72만 명에 달하는 국경이탈 로힝야족 난민의 본국 송환이 임박한 가운데, 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이 난민의 뜻에 반하는 강압적인 송환을 반대했다.

이 보고관은 7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로힝야족이 당장 본국으로 돌아가면 차별과 끔찍한 폭력을 다시 경험할 수밖에 없다면서 방글라데시와 미얀마 정부는 난민 송환 계획 실행을 보류하라고 촉구했다.

이 보고관은 "로힝야족이 원 거주지로 돌아가 안전과 기본권이 확보된 상태로 살도록 미얀마 정부가 구체적인 조처를 했다는 증거가 없다"며 "사태의 근본 원인이 처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행될 송환은 섣부르며 부당한 조치"라고 비난했다.

앞서 미얀마와 방글라데시는 지난달 30일 실무협의를 통해 오는 15일부터 로힝야족 난민 송환을 시작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1차 송환 대상은 미얀마 내 거주 사실이 확인된 2천260명이다.

미얀마-방글라 국경 철책선에 모인 로힝야 난민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얀마-방글라 국경 철책선에 모인 로힝야 난민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얀마 당국자들은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 난민촌을 찾아 로힝야족 대표에게 안전한 귀환을 약속했지만, 난민들은 미얀마 정부가 신변안전 및 시민권 보장 없이 송환을 서두르고 있다며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보고관은 "난민들은 자신의 이름이 송환 대상자 명단에 포함될까 봐 몹시 두려워하고 있다"며 "그들은 2016∼2017년에 끔찍한 폭력을 경험한 것은 물론, 그 전에도 수십 년간 차별과 박해에 시달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미얀마로 돌아갈지를 결정하는 건 로힝야족 자신들인 만큼 이들에게 송환 결정 과정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며 "박해의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이뤄지는 송환은 국제법이 규정한 강제송환금지 원칙 위반"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보고관은 이어 "미얀마 정부는 로힝야족 거주지를 개발했다고 하지만 건물 몇 개를 지었다고 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다"라며 "로힝야족의 안전하고 위엄있는 삶을 위해 시민권과 이동의 자유, 보건·교육 등 서비스 접근권 등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에는 100만 명 이상의 로힝야족 난민이 머무는 세계 최대 난민 수용소가 있다.

이곳에 머무는 난민 중 72만 명은 지난해 8월 미얀마군이 반군 토벌을 빌미로 대규모 군사작전을 벌이면서 국경을 넘어 도피한 사람들이다.

양국은 이들 난민을 2년 안에 미얀마로 돌려보내기로 합의하고 지난 1월 본격적인 송환을 시작하기로 했었다.

그러나 난민들이 시민권 및 신변안전 보장 없는 본국행을 거부하면서 송환 시기가 계속 늦춰졌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