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체 위기' 아산 축구단, 시도민 구단 전환 시도 결실 볼까?

송고시간2018-11-07 10:29

8일 아산 축구단 '도민 구단 창단' 건의 토론회…의견 수렴

아산 무궁화, 프로축구 K리그2 감격적인 우승
아산 무궁화, 프로축구 K리그2 감격적인 우승

(서울=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2(2부) 우승팀 아산 선수들이 4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안양과의 시즌 마지막 홈 경기를 마치고 가진 시상식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서 환호하고 있다. 2018.11.5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경찰청의 선수 모집 중단으로 해체 위기에 놓인 프로축구 아산 무궁화 축구단의 회생 방안으로 시·도민 구단으로의 전환이 모색되고 있다.

충청남도는 8일 오전 10시 충남 홍성군 홍북읍 충남도청 중회의실에서 아산 무궁화 축구단의 '도민 구단 창단' 건의 토론회를 연다.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여운영 충남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토론회에서는 아산의 도민 구단으로 전환 가능성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듣고 토론도 벌일 예정이다.

서재청 충남도 체육진흥과장은 "안희정 전 지사 때 도민 구단 창단을 공약해 용역까지 준 적이 있다"면서 "이번 토론회는 도민 구단으로 창단 가능성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듣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청이 신규 (의경) 선수를 충원하지 않기로 하면서 내년 시즌 리그 참가가 어려워지자 충남도와 아산시가 시·도민 구단 창단 가능성 모색에 나섰다.

아산 선수들, 프로축구 K리그2 우승 환호
아산 선수들, 프로축구 K리그2 우승 환호

(서울=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2(2부) 우승팀 아산 선수들이 4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안양과의 시즌 마지막 홈 경기를 마치고 가진 시상식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서 환호하고 있다. 2018.11.5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photo@yna.co.kr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아산의 회생 방안으로 국군체육부대(상무) 인원 증원을 통해 선수를 지원받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지만 시·도민 구단 창단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도민 구단인 경남FC가 1부로 승격한 첫해인 올 시즌 '그라운드 돌풍'을 일으키며 내년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내는 성과를 냈기 때문이다.

또 다른 도민 구단인 강원FC도 K리그1 7위로 1부리그 잔류를 확정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시도민 구단으로 창단했을 때 재정 부담 방식과 창단에 따른 효과 등이 집중적으로 토론될 전망이다.

서재청 과장은 "경남FC는 구단 운영에 연간 90억원 정도의 예산을 쓰는 데 충남도 재정으로 운영하려면 의회와 도민의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면서 "특정 시군을 연고로 하는 점도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충남도가 일부 예산을 지원하고 아산 또는 천안 둥을 연고로 하는 시민 구단 창단도 논의되고 있다.

지난 2일 열린 '아산 연고 프로축구단 존폐 위기에 따른 향후 운영 방안' 토론회에선 팬들의 응집력이 적은 도민 구단보다는 지역 중심의 시민 구단 창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현재 K리그1의 대구FC와 인천 유나이티드는 시민 구단으로 운영되고 있다.

토론회를 통한 의견 수렴을 거쳐 아산이 시·도민 구단 전환되는 기반이 마련될지 주목된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