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군 장병 2명, 같은 날 각자 부모에게 간이식 '효행'

송고시간2018-11-07 09:37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공군 방공관제사령부 소속 장병 2명이 투병 중인 부모에게 간 일부를 이식해줘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공군 방공관제사령부 예하 제7328부대 김기남(25) 중위와 8351부대 이다정(29) 중사.

김 중위는 어머니가 2009년 간 경화 진단을 받은 위 최근 합병증까지 생기는 등 병세가 악화하자 간이식 적합검사와 조직검사를 거쳐 지난 6일 수술대에 올랐다.

이 중사도 아버지가 간 경화로 투병하면서 상태가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소견이 나오자 같은 날 간 이식 수술을 했다.

공군 김기남(사진 좌측) 중위와 이다정(사진 우측)중사가 지난 6일 간이식 수술에 앞서 부모와 함께 있는 모습.[공군 제공]

공군 김기남(사진 좌측) 중위와 이다정(사진 우측)중사가 지난 6일 간이식 수술에 앞서 부모와 함께 있는 모습.[공군 제공]

두 병사는 10시간의 수술 끝에 간이식을 무사히 마쳤고, 현재 부모와 함께 빠르게 회복 중이다.

김 중위는 "아들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이식 수술이 잘 돼서 어머니께서 건강을 되찾아 새해에는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중사도 "투병 중인 부모님을 위해선 누구라도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며 "오랜 투병생활로 아버지를 비롯한 가족이 매우 힘들었는데 건강을 되찾을 것을 생각하니 기쁘다"라고 밝혔다.

jong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