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구인중 일자리, 실업자 수보다 100만개 많아

송고시간2018-11-07 09:25

기업들 구인난에 사업전략 수정…공석 채우는 기간 32일로 역대 최장

샌프란시스코 한 기업 창가에 내걸린 '구인중' 표지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 한 기업 창가에 내걸린 '구인중' 표지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에서 구인 중인 일자리 수가 구직 중인 실업자 수를 계속 100만 건 이상 앞지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노동부는 6일(현지시간) 올해 9월 구인·이직보고서(JOLTS)에서 구인 건수(job opening·계절조정)가 700만9천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708만5천건이나 전월 729만3천건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9월 구직 활동 중인 실업자 수 596만명보다 훨씬 많으며 고용주들이 점점 더 일할 사람을 찾기 어려워지고 있다는 징후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적했다.

구인 건수 감소는 대부분 9월 중순 허리케인 플로렌스에 타격을 받은 남부 지역에서 일어났다.

미국에서는 월간 기준으로 17년간 구인 건수가 실업자 수를 넘지 못했지만, 지난 3월부터 상황이 바뀌었다.

지난 8월에도 구인 건수는 실업자 수를 106만명가량 앞질렀다.

미국 실업률은 9∼10월 연속 49년 만의 최저치인 3.7%로 떨어져 사실상 '완전고용'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 때문에 기업들로서는 숙련된 인력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시카고대 부스경영대학원 경제학자 스티븐 데이비스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 9월 공석을 채우는 데 걸린 평균 시간은 평일 기준 32.3일로 역대 최장을 기록했으며 보건·금융서비스 부문 숙련 일자리는 평일 40일이 넘었다.

숙련 노동자 구인난에 일부 기업들은 사업전략을 바꾸기도 한다.

아마존이 제2 본사를 2개 도시로 나누려고 계획하는 것도 주로 IT 인재 확보를 위한 것이며 폭스콘은 위스콘신 남부에 짓고 있는 시설의 엔지니어 인력을 중국에서 조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반대로 별다른 특기가 필요 없고 이직률이 높은 저임금 부문의 일자리는 더 빨리 채워지고 있다.

데이비스의 분석에 따르면 레저·고객 접대 일자리를 채우는 데는 평일 25일이 걸리고, 소매업 일자리를 포함한 부문에서는 평일 28일가량이 소요된다.

채용공고와 구직자 수의 격차가 벌어지면서 노동자 임금도 올라가고 있다. 고용주들이 유인책을 써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달 평균 시간당 임금은 전년 동기보다 3.1% 상승해 2009년 이후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