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중간선거 투표하면 '메뉴 공짜·할인'…대중교통 무료이용도

중간선거 유권자를 위한 우버 할인 혜택 안내문 [우버 앱 캡처]
중간선거 유권자를 위한 우버 할인 혜택 안내문 [우버 앱 캡처]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중간선거가 치러진 6일(현지시간) 운수·유통·식품업계 등 각종 업체가 유권자에게 할인과 공짜 메뉴 혜택을 제공하면서 선거 분위기 동참에 나섰다.

CNN과 폭스뉴스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차량 공유 서비스업체 우버는 투표장을 찾아가는 유권자들에게 이용료 10달러를 할인해 주고 가까이에 있는 투표소를 찾을 수 있도록 안내 서비스도 앱에서 제공한다.

우버의 경쟁 업체인 리프트는 유권자 등록 사이트(Vote.org) 및 투표 관련 비영리 기구들과 함께 50% 할인코드를 이날 제공한다. 불우한 환경에 놓인 소외 계층 주민에게는 무료 승차 서비스도 해준다.

텍사스주 댈러스와 휴스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 플로리다주 탬파 등 일부 도시에서는 이날 하루 버스를 무료 또는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으며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도 지하철과 버스 이용이 무료다.

美중간선거 투표하면 '메뉴 공짜·할인'…대중교통 무료이용도
美중간선거 투표하면 '메뉴 공짜·할인'…대중교통 무료이용도(워싱턴 EPA=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가 실시된 6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스테이션의 한 투표소에서 한 자원봉사자가 투표를 마친 유권자들에게 '나는 투표했다'(I Voted)는 문구가 적힌 투표인증 스티커를 나눠주고 있다. 이날 일부 식품업체는 투표인증 스티커를 보여주는 유권자에게 할인과 공짜 메뉴 혜택을 제공한다. 일부 도시에서는 이날 하루 버스 등 대중교통도 무료 또는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leekm@yna.co.kr

투표 인증 스티커(I Voted)를 보여주는 고객에게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도 있다.

버거 브랜드 쉐이크쉑은 인증 스티커를 보여주거나 자사 앱에서 투표 인증 코드를 사용하는 고객에게 무료 감자튀김을 제공한다.

뉴욕의 컵케이크 전문점인 베이크드 바이 멜리사는 스티커를 제시하는 고객에게 컵케이크를 무료로 주며 커피점 카멜레온 콜드 브루는 유권자가 소셜미디어에 스티커를 공유하면 커피 한 잔을 공짜로 준다. 폿벨리 샌드위치도 스티커를 보여주는 고객에게 무료 쿠키를 제공한다.

블레이즈 피자는 온라인 또는 앱을 통해 파이를 주문하면 공짜로 배달해준다.

CNN은 "주요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자들이 유권자들의 권리 행사를 돕고 있다"고 소개했으며 폭스뉴스는 "식품업체들이 무료 또는 할인된 음식 제공을 통해 유권자들이 투표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7 0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