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중간선거 투표 순조롭게 진행…오늘 낮 승패 윤곽

루이지애나 등 남부지역 폭풍우에 투표율 영향 가능성
뉴욕ㆍ애리조나 일부 투표소 문 잠겨 투표 지연도
美 중간선거 투표 시작…'트럼프 2년' 평가
美 중간선거 투표 시작…'트럼프 2년' 평가(페어팩스<美버지니아주> AFP=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 투표가 시작된 6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의 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이번 중간선거에서는 연방 상원의원 100명 중 35명, 하원의원 435명 전원과 주지사 50명 중 36명을 선출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국정운영 2년에 대한 평가 성격이 짙은 이번 중간선거는 이례적으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leekm@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이 짙은 중간선거가 6일(현지시간) 오전 미 전역에서 순차적으로 시작됐다.

선거는 미 동부지역의 버몬트주(州)에서 오전 5시 첫 투표가 시작됐으며, 시차에 따라 중부, 서부 순으로 진행됐다.

투표는 주별로 오후 6~9시 종료된다.

50개 주마다 투표가 끝나는 대로 개표에 들어가며, 선거 결과의 윤곽은 이날 자정(한국시간 7일 오후 2시) 무렵에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일부 지역에서 강풍과 폭우로 인한 정전피해가 발생했으나, 큰 사건·사고 없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 매클린 고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아침 일찍부터 투표하려는 유권자들이 줄을 이었다.

막오른 美 중간선거…투표율 높을듯
막오른 美 중간선거…투표율 높을듯(컬럼버스<美오하이오주> AP=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 투표가 미 전역에서 일제히 시작된 6일(현지시간) 오하이오 주 컬럼버스의 한 투표소 앞에서 유권자들이 투표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이번 중간선거에서는 연방 상원의원 100명 중 35명, 하원의원 435명 전원과 주지사 50명 중 36명을 선출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국정운영 2년에 대한 평가 성격이 짙은 이번 선거는 이례적으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leekm@yna.co.kr

그러나 남쪽 지역의 일부 주에서는 폭풍우 탓에 투표율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날 밤부터 루이지애나, 사우스캐롤라이나 지역에는 폭풍우가 몰아치고 나무가 쓰러져, 1만1천여 명의 주민이 정전피해를 겪었다. 또 테네시주에서도 폭풍우 탓에 수천 명이 전기 없이 생활하고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국립 기상청은 볼티모어, 워싱턴DC 등 중부지역에서도 강풍과 뇌우, 토네이도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뉴욕시 브루클린의 한 투표소에서는 전자식 건물 출입문이 열리지 않아 투표가 예정보다 90분 늦은 오전 7시 30분부터 시작됐고, 애리조나주 피닉스 외곽의 매리코파 카운티에서도 투표소가 위치한 건물의 입구가 잠긴 탓에 투표하지 못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오하이오주 그레이터 신시내티에서는 투표 기기 결함 탓에 혼선이 빚어졌다. 상ㆍ하원과 주지사 선거 중 투표하지 않고 공란으로 남겨둔 부분을 전자투표기가 인식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간선거 투표하는 美 유권자들
중간선거 투표하는 美 유권자들(컬럼버스<美오하이오주> AP=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일 6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컬럼버스의 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이번 중간선거에서는 연방 상원의원 100명 중 35명, 하원의원 435명 전원과 주지사 50명 중 36명을 선출한다.
leekm@yna.co.kr

이번 선거는 상원의원(임기 6년) 100명 중 35명과 하원의원(임기 2년) 435명 전원, 주지사 50명 중 36명을 선출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 이번 선거를 자신에 대한 '신임투표'라고 칭할 만큼 이번 선거는 트럼프 정부 2년에 대한 심판대가 될 전망이다.

미국민의 표심이 '친(親)트럼프'와 '반(反)트럼프'로 첨예하게 갈리면서 중간선거로는 이례적으로 높은 투표율이 예상된다. 2000년 이후 중간선거 투표율은 36~38%에 그쳤으며, 특히 2014년 선거에서는 72년 만에 가장 낮은 투표율인 36.3%에 그쳤다.

현재 상·하원을 모두 장악한 공화당의 독주체제가 유지될지, 붕괴할지가 이번 선거의 최대 관전 포인트이다.

ABC뉴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은 하원 선거에서는 민주당이 승리해 2010년 이후 8년 만에 다수당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반면 상원은 공화당이 지금처럼 다수당 지위를 유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다수다.

다만 미 언론은 2016년 대선에서 대반전 끝에 극적인 승리를 낚았던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기를 고려하면 섣불리 결과를 장담하긴 이르다고 지적한다.

트럼프, 중간선거 전날 美전역서 총력유세
트럼프, 중간선거 전날 美전역서 총력유세(포트웨인<美인디애나주> AP=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를 하루 앞둔 지난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인디애나 주 포트웨인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하루동안 공화당 후보가 민주당 후보와 박빙 양상을 보이는 오하이오, 인디애나, 미주리 3개 주를 돌며 지원 유세를 펼친 뒤 자정께 백악관에 돌아오는 강행군을 치렀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의 공식 지원유세가 막을 내렸다. leekm@yna.co.kr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7 0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