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공공임대주택 우수 관리소장 '명인인증제' 도입

송고시간2018-11-07 06:00

서울시청·서울시 (PG)
서울시청·서울시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성과가 우수한 공공임대주택 관리소장을 선정해 '명인'으로 지정하는 '공공임대주택 관리 명인 인증제'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명인 인증제는 공공임대주택 유지·관리, 입주민 공동체 활성화와 분쟁 해결에 앞장서고 주민 민원 해결에 적극 나서는 관리소장을 발굴해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제도다.

이들이 자부심과 의욕을 갖고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궁극적으로는 입주민 주거복지를 높이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명인으로 선정된 관리소장에게 서울시장 표창을 수여한다.

공공임대주택 관리업체 선정 때는 명인이 포함된 업체에 가산점 5점(100점 만점)을 부여한다.

서울시는 "관리업체는 우수 관리소장을 스카우트하고, 관리소장은 프로의식을 갖고 더욱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궁극적으로 저소득층 입주민의 주거복지서비스도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매년 명인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 대상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위탁 관리하는 공공임대주택 444개 단지(15만361세대) 관리소장 444명이다. 4단계의 꼼꼼한 심사를 거쳐 5명가량을 뽑는다.

송호재 서울시 주택정책과장은 "2022년에는 공공임대주택이 46만 세대까지 증가하는 만큼 명인 제도를 활용해 임대주택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