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척스카이돔 개장 3주년…관중 332만명 돌파

송고시간2018-11-07 06:00

지난달 플레이오프 때 7만 야구팬 운집…케이팝 스타 콘서트도

고척스카이돔
고척스카이돔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국내 최초의 돔 야구장인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이 개장 3주년을 맞았다.

서울시는 고척스카이돔에서 총 436회의 스포츠·문화행사가 열려 누적 관객이 332만 명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넥센 히어로즈 프로야구단의 홈구장인 이곳에선 3년간 야구경기가 279회 열렸다. 넥센 히어로즈가 올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함에 따라 지난달 16∼31일 플레이오프 기간 7만명이 넘는 홈 관중이 운집했다.

비가 오면 경기가 취소되는 다른 구장과 달리 '우천취소 없는 경기장'으로 야구팬들의 사랑을 받았고, 올여름 유례없는 폭염에도 선수와 관중 모두 시원한 경기를 즐겼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프로야구를 포함한 스포츠 행사는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전체 행사의 80%, 관객의 67%를 차지했다.

고척스카이돔은 콘서트 등 문화행사가 열릴 때 2만5천명까지 수용 가능한 대규모 공연장으로 변신한다. 올해 케이티 페리, 샘 스미스 등이 내한 공연을 했으며 2016∼2017년엔 방탄소년단 팬 미팅과 콘서트가 연달아 열렸다.

워너원, 엑소 등 케이팝 스타들의 콘서트는 매진을 기록했다.

구로구 경인로 430에 지하 2층∼지상 4층, 연면적 8만3천476㎡ 규모로 지어진 고척스카이돔의 그라운드∼지붕 사이 높이는 일본 도쿄돔보다 5m 높은 67.59m이며 관중석은 총 1만6천813석이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