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성 어가인구비 1위 충남…어촌계장 166명 중 여성은 2명뿐"

송고시간2018-11-07 07:05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여성어업인 역할 늘었지만 대표성은 낮아"

여성 어업인
여성 어업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의 여성 어가 인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지만 대표성은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충남여성정책개발원이 최근 발간한 젠더브리프에 따르면 도내 성별 어가인구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충남의 여성 어가인구 구성비가 53.2%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제주도(52.6%)와 인천시(50.6%)가 2, 3위로 집계됐으며 전국 평균으로 보면 여성이 50.2%, 남성이 49.8%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시도별 어가 인구수를 보면 전남이 18만9천가구로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충남이 8천600가구로 뒤를 이었다.

또 충남지역 60세 이상 어업종사 가구원 비율이 5년 만에 20% 이상 증가하는 등 어업인구의 고령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기준 충남지역 60세 이상 어업인구는 1만217명으로 2012년(8천463명)에 비해 20.7%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 평균 증가율 6.7%(4만8천198명→5만1천438명)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것이다.

연구를 수행한 임우연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연구위원은 "올해 처음으로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14%를 넘어 고령사회에 진입한 가운데, 어업인구는 이미 2000년대 초반부터 20%를 넘어 초고령 사회에 들어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어업인구가 줄고 노령화되면서 충남지역 여성의 어업활동이 늘었지만, 어촌사회에서 여성들의 대표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난해 말 기준 충남지역 166명의 어촌계장 중 여성은 2명(1.2%)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전국 어촌계장(2천23명) 중 여성은 44명으로 2.2%에 달했다.

임우연 선임연구위원은 "충남 여성어업인의 어촌지도자 협의회, 어업인 후계자, 마을개발위원회 참여율은 3∼5%대에 머무는 등 어촌지역 주요 단체의 여성 대표성은 매우 낮은 수준"이라며 "해양수산분야의 지역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여성 어업인의 참여가 확대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