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시장 넓히고 참가화랑 늘어난 대구아트페어 21일 개막

7개국 111개 화랑이 다양한 현대미술 소개…박현기 특별전
대구아트페어
대구아트페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대구·경북 지역 주요 미술시장인 대구아트페어가 21∼25일 대구시 북구 산격동 엑스코 1·2홀에서 열린다.

행사 주관기관인 대구화랑협회 안혜령 회장은 6일 서울 종로구 효자동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행사를 설명했다.

11회째를 맞은 올해는 전시장을 크게 넓혔고, 더 많은 갤러리와 함께한다.

지난해 7천425㎡였던 전시장 면적은 올해 1만5㎡로 넓어졌고, 참가 갤러리도 10여개 늘어난 7개국(한국·독일·대만·미국·이탈리아·일본·프랑스) 111개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35개, 서울·경기 49개, 기타지역 13개, 해외 14개다. 국제갤러리, 이화익갤러리, 리안갤러리, 우손갤러리, 갤러리엠, 갤러리 신라 등이 눈에 띈다.

김구림, 백남준, 이강소, 이건용, 이배, 이우환, 정상화, 천경자, 최병소, 데이미언 허스트, 로버트 인디애나, 앤디 워홀, 요시토모 나라, 토니 크랙, 구사먀 야요이, 제프 쿤스, 애니시 커푸어 등 700여명 작가 작품 5천여 점이 나온다.

대구아트페어
대구아트페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대구아트페어 특별전 주인공은 토종 비디오아트 선구자로 알려진 박현기(1942∼2000)다. 대구아트페어는 매년 특별전을 통해 대구를 무대로 활동한 국내 근현대미술 작가를 소개한다.

특별전 '박현기, 대구에서'는 영상-설치와 퍼포먼스 작업을 통해 박현기 작업세계를 돌아본다. 고인이 주도적으로 활동했고 전위 미술운동 중심이던 대구현대미술제를 통해서도 박현기 작업을 살펴본다.

서진수 강남대 경제세무학과 교수의 '미술품 소비 시대의 미술시장' 강연도 23일 행사장에서 예정됐다.

이 기간 대구미술협회가 젊은 청년작가들의 실험적인 작품을 전시하는 '청년미술프로젝트'(엑스코)도 엑스코에서 열린다.

문의 ☎ 053-421-4774.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6 13: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