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아나 3분기 영업익 1천10억원…14.8% 감소(종합)

매출 1조8천500억…"역대 최대 3분기 매출 달성"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아시아나항공[020560]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천1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14.8% 감소했다고 6일 공시했다.

3분기 매출은 1조8천521억원으로 13.6% 늘었다. 이는 창사 이후 3분기 역대 최대실적이다. 아시아나는 최근 7분기 연속으로 분기별 역대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478억원으로 181.2% 증가했다.

아시아나는 "고유가 영향으로 유류비 지출이 작년 동기 대비 41%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이 15% 가깝게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차입금 감축에 따른 순금융비용 감소 등 영향으로 작년보다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매출 증가는 하계 성수기 미주·유럽 노선 등 장거리 노선을 중심으로 국제선 여객 매출이 작년보다 13% 증가했고, 화물 부문의 공급 조정을 통해 수익성이 확대돼 성장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5조978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1.3% 늘었고, 영업이익은 2천33억원으로 8.4% 증가했다. 다만, 3분기까지 7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서울은 홍콩, 오사카, 다낭 등 수익 노선 공급 확대에 힘입어 3분기 매출은 59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30%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6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아시아나의 별도 부채비율은 작년 말 720%에서 3분기 623%로 떨어졌다. 차입금은 같은 기간 4조570억원에서 3조1천410억원으로 감소했다.

아시아나는 "하계 성수기 수입 증가와 금호아시아나그룹 사옥 매각이익 등으로 약 1천420억원의 추가 이익이 반영돼 재무구조 개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시아나는 4분기 장기차입금 조달로 분기 상환금액(총 3천100억원)을 모두 확보해 만기가 도래하는 차입금에 대한 상환·대환이 순조롭게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4분기 중국 노선 회복세가 예상되고 올해 신규 취항한 베네치아, 바르셀로나를 포함한 유럽 노선의 호조세도 예상된다"며 "전통적인 화물 성수기 도래에 따라 매출과 수익성 모두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오는 23일 아시아나IDT를 국내 증시에 상장할 예정이며 에어부산도 연내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6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