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관저 국가문화재 사적 지정

동래패총 등에 이어 여섯 번째…부산 근현대사 중요성 인정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가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46호로 지정됐다.

이로써 부산은 동래패총, 금정산성, 동삼동 패총, 복천동 고분군, 연산동 고분군을 포함해 모두 6개의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을 보유하게 됐다.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는 1926년 8월에 건립돼 일제강점기에는 경남 도지사 관사로 주로 사용됐다.

이후 6·25 전쟁 시절 부산이 피란수도로 선정된 이후 이승만 대통령이 기거하면서 '대통령 관저, 경무대'로 불렸다.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쟁이 끝나고 서울로 환도한 이후 경남 도지사 관사로 사용되다가 1983년 7월 경남도청이 창원으로 이전하면서 부산시가 이 건물을 인수했다.

부산시는 1984년 6월 이 건축물의 역사적 가치를 살리기 위해 피란수도 유물을 전시하는 임시수도기념관으로 개관했다.

2002년 5월부터는 부산시 지정 기념물 53호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는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가 건립한 관사로, 서양식과 일본식이 건축양식이 합쳐진 목조 2층 건물이다.

이 건축물은 1920년대 남한 지역에 지어졌던 최대 규모의 도지사 관사로, 전국에서 지금까지 남아있는 관사로도 유일하다.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는 6·25 전쟁 당시 국방, 외교, 정치, 행정 등 긴박하고 중요한 정책들이 결정됐던 곳이다.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외교 사절을 접견하는 등 피란수도의 중대한 업무들을 처리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부산에 있는 사적은 선사와 고대의 유적이 대부분"이라며 "이번에 처음으로 근대건축물이 사적으로 지정돼 근현대 건축물의 문화재적 가치를 알리고 부산 근현대사의 중요성을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를 포함해 한국전쟁 시절 피란수도 부산 유산을 세계유산으로 올리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사적 지정으로 세계유산 등재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6 0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