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14일 밤 11시 첫 방송
OCN 제공
OCN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많은 마니아를 낳은 OCN 드라마 '신의 퀴즈'가 4년 만에 다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다.

2010년 처음 선보인 '신의 퀴즈' 시리즈는 메디컬 드라마와 수사극을 결합한 형식으로 OCN 채널의 정체성을 다진 작품이기도 하다. 희소병에 얽힌 미스터리와 의문의 사건을 풀어가는 과정을 빈틈없이 엮어 호평받았다.

OCN 제공
OCN 제공

오는 14일 OCN에서의 첫 방송을 앞두고 드라마 제작진과 배우들은 "새롭지 않다면 돌아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부제가 시즌5가 아닌 '리부트'인 것도 그런 영향이다.

시즌1부터 4까지 대본을 집필하며 극 중 세계관을 구축한 박재범 작가가 이번 시즌에는 크리에이터로 참여해 작품 색깔을 유지하되 김종혁 PD와 강은선 작가가 만나 신선함을 불어넣는다.

OCN 제공
OCN 제공

4년 만에 복귀한 천재 의사 한진우는 이번에도 '온몸으로' 수사한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자유분방함 속에 사건을 꿰뚫는 통찰력이 빛나는 인물이다.

그런 그 앞에 인공지능 부검의 코다스(CODAS, Cause of Death Analysis System)가 등장하지만, '수사는 기계가 아니라 사람이 해야 한다'는 한진우를 막을 수는 없다.

류덕환은 5일 제작발표회에서 "4년 만에 돌아와 영광이다. 처음에 할 때는 대본이 재밌어서 시작한 드라마인데 즐기면서 하다 보니 좋은 결과가 나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독특한 소재를 다루는 드라마다 보니 시청자들께서 재밌어 해주시는 것 같다. 4년이 지난 지금 다시 찾아주시니 '내가 참 복받은 사람이구나' 생각했다"며 "제게는 제2의 '전원일기' 같은 작품"이라고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류덕환과 더불어 걸크러시를 뽐내는 형사 강경희 역의 윤주희, '신의 퀴즈'를 대표하는 얼굴인 법의관 사무소장 조영실 역의 박준면도 함께 돌아왔다. 새로운 멤버로는 류덕환과 대립할 '뉴페이스'의 김준한과 박효주, 윤보라, 김기두 등이 합류했다.

14일 밤 11시 방송.

[https://www.youtube.com/embed/yQY8lPG4Rjs]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5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