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경수 "경남 제조업 힘들어"…국회 찾아 예산 지원 당부

송고시간2018-11-05 12:11

이해찬 만나 당 지원 부탁도…"경남형 스마트 일자리"

김경수 경남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5일 국회를 찾아 여야 의원들을 상대로 경남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예산 지원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상남도 여·야·정 예산협의회'에 참석해 현재 경남지역 3대 제조업(기계·조선·자동차)이 처한 구조적 어려움에 관해 설명했다.

아울러 이 지역 제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스마트 일자리' 사업에 대한 중앙정부와 여당의 별도 지원도 부탁했다.

민주당 소속인 김 지사는 협의회를 마치고 곧장 이해찬 당 대표를 방문, 여·야·정 예산협의의 주요 내용을 보고했다.

그는 이 대표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나 "경남이 경제적으로 특히 제조업이 아주 힘들고 하니 당 차원의 지원을 부탁드렸다"며 "이 대표께서는 열심히 하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광주에 '광주형 일자리'가 있다면 경남형은 '스마트 일자리'로 표현할 수 있다"며 "중소제조업체들이 스마트 공장과 스마트 산업단지를 짓고 거기에 정부는 주거·보육 시설을 세우면 중소기업 노동자들의 생활임금이 올라가는 효과가 생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남형 스마트 일자리에 정부도 관심을 표하며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한다"면서 "인천 남동공단, 안산 반월공단 등도 빨리 이런 모델을 만들어 전국적으로 확산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