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숙명여고 문제유출' 쌍둥이 아빠 구속여부 내일 결정

송고시간2018-11-05 12:02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영장심사

`문제유출 의혹' 숙명여고 (CG)
`문제유출 의혹' 숙명여고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서울 숙명여고에 재직하면서 자신의 딸들에게 정기고사 시험문제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전임 교무부장 A(53)씨의 구속 여부가 6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은 6일 오전 10시 30분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자신이 일하는 숙명여고에 다니는 쌍둥이 딸이 각각 문·이과 1등을 차지한 올해 1학기에 정기고사 문제 및 정답을 유출한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경찰은 쌍둥이 자매가 각각 문·이과 전교 2등·5등을 차지한 작년 2학기에도 문제가 유출된 것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수서경찰서는 지난 2일 "사안이 중대할 뿐 아니라, 문제유출 정황이 다수 확보돼 범죄 혐의가 상당함에도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같은 날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쌍둥이 휴대전화에서 영어시험 문제의 정답에 해당했던 영어 구절이 메모 형태로 저장된 채 발견됐고, 이들의 자택에서는 일부 시험문제의 답을 손글씨로 적어놓은 종이도 나왔다.

A씨는 올해 상반기 중간고사를 앞두고 답안지가 금고에 보관돼있는 교무실에 혼자 남아 야근한 적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학부모들 사이에서 문제유출 의혹이 불거지자 자택 컴퓨터를 교체한 사실도 드러났다.

A씨 구속 여부는 6일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