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해양, 초대형원유운반선 3척 수주…3천억원(종합)

송고시간2018-11-05 12:01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유현민 기자 = 대우조선해양[042660]은 노르웨이 헌터그룹 산하 헌터탱커즈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3척을 약 2억7천300만달러(약 3천64억원)에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VLCC 3척에 관한 것이지만 이 가운데 1척만 확정분이며, 나머지 2척은 올해 안에 발주를 확정할 수 있는 '옵션'으로 계약이 이뤄졌다.

헌터 탱커즈는 올해 2월 대우조선해양에 첫 VLCC를 발주하며 해운업에 진출한 회사다.

하지만 올해에만 대우조선해양에 무려 10척의 VLCC를 발주했고 지속적인 선대(船隊) 확장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추가 발주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VLCC는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의 원유운반선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한 VLCC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이 적용돼 반복 건조에 따른 생산성·수익성 향상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들어 VLCC 분야에서 압도적인 수주 실적을 거두고 있다.

조선·해운 시황분석 자료인 클락슨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발주된 VLCC 41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18척을 수주했다. 전 세계 발주량의 44%에 해당한다.

또 클락슨 신조선가 기준으로 VLCC의 척당 가격은 2016년 6월 9천만달러 아래로 떨어졌다가 27개월 만인 올해 8월 9천만달러를 회복했다.

이번 계약은 신조선가 회복 이후 척당 가격이 9천만달러를 넘는 첫 계약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을 신뢰하며 발주해준 헌터그룹에 감사한다"며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헌터그룹 대주주인 아네 프레들리 역시 "세계 최고의 VLCC 건조사인 대우조선해양과 굳건한 신뢰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12척, VLCC 18척,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 특수선 1척 등 총 38척, 약 48억6천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이는 최근 4년 내 가장 많은 금액이며, 올해 목표치인 73억달러의 약 67% 수준이다.

2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오른쪽)과 헌터그룹 대주주인 아네 프레들리 (Arne Fredly)씨가 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계약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2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오른쪽)과 헌터그룹 대주주인 아네 프레들리 (Arne Fredly)씨가 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계약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hyunmin623@yna.co.kr,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