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험의 외주화' CJ대한통운 처벌해야…근본대책 필요"

송고시간2018-11-05 11:37

택배노조 기자회견 "대한통운, 다단계 하청 구조로 위험과 책임 외주화"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택배 노동자들이 "'위험의 외주화'로 하청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몰았다"며 CJ대한통운에 대한 처벌과 함께 정부의 사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공공운수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민주노총, 참여연대 등 8개 단체는 5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CJ대한통운은 즉각 사죄하고, 정부는 택배 현장에서 벌어지는 '죽음의 외주화'를 근절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석 달 사이에 3명의 택배 노동자가 사망했지만, CJ대한통운은 늘 그랬듯 은폐와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있다"며 "정부는 비용 전가를 위한 광범위한 하도급으로 위험을 외주화한 CJ대한통운을 즉각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CJ대한통운의 다단계 하청이 계속된다면 사고는 이어질 것"이라며 "정부는 관계 부처와 협의해 필수적 산업안전 요건 마련 등 근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그 누구도 노동자의 목숨을 담보로 한 택배를 받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며 "책임 있는 자세로 근본적 개선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CJ대한통운은 국민적 지탄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완 전국택배연대노조 위원장은 "CJ대한통운은 택배 사업 관련 법과 제도가 취약하다는 사실을 악용해 다단계 하도급을 기본으로 계약구조를 만들어 위험과 책임을 외주화해서 그 어떤 책임도 지지 않는 환경을 만들었다"며 "이에 대해 근로감독 수준이 아닌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위험의 외주화' CJ대한통운 처벌해야…근본대책 필요"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