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의원 "학교폭력 느는데 학생 보호조치는 나 몰라"

송고시간2018-11-05 11:38

학교 폭력
학교 폭력

[제작 이태호,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에서 학교폭력은 매년 증가하지만 피해 학생 보호조치는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의회 교육문화위원회 정순애 의원은 5일 시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 감사에서 "학교폭력 대책 자치위원회 심의 건수는 2015년에 비해 2배 정도 늘었지만 피해 학생 보호조치는 급격히 줄어들었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광주 학교폭력 대책 자치위원회 심의 건수는 2015년 694건, 2016년 834건, 2017년 1천153건, 올해 들어 지난 9월까지 713건이었다.

반면 피해 학생 보호조치 건수는 2015년 968명에게 1천759건, 2016년 1천240명에게 2천141건, 지난해 1천497명에게 1천14건으로 급감했다.

피해 학생 보호조치는 심리상담, 조언, 일시 보호, 치료나 요양, 학급 교체 등 형태로 이뤄진다.

피해 학생 조치는 한 학생에게 중복적으로 이뤄지는데도 학생 수가 조치 건수보다 많은 점을 고려하면 상당수 학생은 학교폭력에 시달리고도 아무런 보호조치를 받지 못한 셈이다.

정 의원은 "피해 학생에게 보호조치를 하지 않는 것은 무방비로 방치하는 것과 같다"며 "감소하는 줄 알았던 학교폭력이 다시 증가세를 보이는 만큼 시교육청의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