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전투기국산화 '호시탐탐'…방위전략에 'F2후속 日주도' 명기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이 중기 방위전략에 차기 주력전투기(FX)를 일본 주도로 개발한다는 내용을 명기할 계획이라고 산케이신문이 5일 보도했다.

방위성은 연내 확정할 중기 방위전략인 '중기방위력정비계획'에 2030년 퇴역하는 항공자위대 F2 전투기의 후속기와 관련해 개발 주체를 일본으로 명기할 방침이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렇게 전하며 방위성이 이를 통해 방위 산업의 기반 유지와 전투기 개발 기술 축적을 꾀하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F2의 후속 전투기를 국산화하고 싶어하지만, 비용과 기술 측면에서 시기상조라는 지적이 많아 사실상 실현 가능성이 작은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미군의 F22 전투기를 토대로 미국과 일본이 전투기를 공동개발하는 방안이 부상하는데, 이 경우 미국이 주도하게 돼 일본 기업들의 참가가 힘들 공산이 크다.

이에 따라 방위성은 중기방위력정비계획에 '일본 주도'를 명시해 자국의 전투기 제조 기술 향상을 도모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미쓰비시(三菱)중공업, IHI, 미쓰비시전기를 엔진과 레이더 제조 등에 참여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미 공군의 전투기 F-22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공군의 전투기 F-22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5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