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처 집 찾아가 동거남 살해시도…50대 징역형

송고시간2018-11-05 10:59

법정(CG)
법정(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2년 전 이혼한 전 아내의 동거남을 둔기로 때려 살해하려 한 5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져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2부(이영광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54)씨에 대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에게 보호관찰을 받으며 200시간의 사회봉사를 하라고 명령했다.

A씨는 올해 8월 4일 오전 6시 55분께 인천시 서구에 있는 전 아내 집 앞에서 둔기로 전 아내의 동거남 B(48)씨의 머리를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2년 전 이혼한 전 아내가 B씨와 함께 동거하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나흘 전에도 B씨에게 전화를 걸어 헤어지라고 요구했으나 거절당하자 둔기를 미리 준비하고 범행을 계획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피해자의 생명을 침해하려 했다"며 "도구를 미리 준비하고 피해자를 기다리다가 계획적으로 범행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범행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고 과거 3차례 경미한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을 제외하고는 별다른 전과가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