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 "새 수익회계기준 영향 통신업이 가장 커"

송고시간2018-11-05 12:00

금감원(CG)
금감원(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올해 새 수익회계기준(K-IFRS 제1115호) 도입으로 통신업이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감독원은 건설, 조선, 통신, 자동차, 제약, 유통, 여행 등 7개 업종 49개사의 올해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통신업이 고객모집수수료 회계처리 변경으로 새 수익회계기준 영향을 가장 많이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새 수익회계기준은 재화 판매, 용역 제공, 로열티 등 거래 유형별로 수익인식기준을 제시하던 과거 기준과 달리 모든 유형에 적용되는 통합된 수익인식모형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재무제표 비교 가능성과 수익 인식의 일관성을 높였다.

분석 결과 6월 말 현재 새 수익회계기준이 적용된 49개사의 자산과 자본은 과거 기준 적용 때보다 4조1천598억원과 2조6천525억원 늘었다. 과거 기준 적용 때보다 각각 0.73%, 1.05% 늘어난 것이다.

특히 통신업(3개사)의 경우 자산과 자본 변동금액이 5조4천950억원, 4조1천50억원으로 과거 기준 적용 때보다 7.42%, 10.88% 각각 증가했다. 부채도 변동비율이 3.83%로 가장 컸다.

반면 건설업(13개사)은 자산과 자본, 부채가 1.55%, 2.72%, 0.72% 각각 줄었다. 분석 대상 7개 업종 중 유일하게 3개 지표가 모두 감소했다.

업 종 자산(억원, %) 부채(억원, %) 자본(억원, %)
변동금액 변동비율 변동금액 변동비율 변동금액 변동비율
건설 △18,929 △1.55 △5,155 △0.72 △13,774 △2.72
조선 3,081 0.44 2,748 0.64 333 0.12
통신 54,950 7.42 13,900 3.83 41,050 10.88
자동차 925 0.04 1,314 0.10 △389 △0.04
제약 156 0.19 441 1.33 △285 △0.56
유통 1,075 0.18 1,528 0.47 △453 △0.16
여행 340 1.92 297 2.75 43 0.62
합계 41,598 0.73 15,073 0.47 26,525 1.05

매출의 경우에는 새 수익회계기준이 적용된 49개사의 상반기 매출이 과거 기준 적용 때보다 1조8천729억원 줄었다. 변동비율이 -0.87%다.

업종별로 보면 여행업(5개사) 매출은 11.05%(785억원) 증가했다. 이는 항공권 매출 회계처리 변경에 따른 것이다. 또 건설업도 0.89% 증가했다.

그러나 나머지 5개 업종은 새 기준 적용으로 매출이 줄었다.

순익은 새 기준 적용으로 49개사가 0.18%(157억원) 늘었다. 이 중 조선업(5개사)이 23.24%(317억원)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는데 이는 공사손실충당부채가 줄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새 수익회계기준 적용에 따른 업종별 회계변경 효과는 다르나 통신업의 회계변경 효과가 가장 유의적이고 건설, 조선, 여행업도 다른 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영향을 더 받았다"고 설명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