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분기 신설법인수 명절효과로 작년比 4.4%↓

송고시간2018-11-05 12:00

3분기 신설법인수 명절효과로 작년比 4.4%↓ - 1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올해 3분기 신설 법인 수가 추석 명절 탓에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신설법인 동향에 따르면 2018년 3분기 신설법인은 2만4천61개로, 서비스업의 증가세가 지속됨에도 법인등록일수가 3일(64일→61일) 감소한 명절 효과 때문에 지난해 동기 대비 1천113개(↓4.4%) 감소했다.

추석 연휴가 9월 중에 포함된 2015, 2016년 3분기와 비교할 경우 신설법인은 각각 684개, 655개 늘었다.

같은 이유로 9월 신설법인 또한 6천416개를 기록,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 1천983개(↓23.6%) 감소했다.

3분기에는 도·소매업(5천554개·23.1%), 제조업(4천620개·19.2%), 부동산업(2천359개·9.8%), 건설업(2천259개·9.4%) 순으로 설립됐다.

도·소매업(762개·15.9%↑),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69개·3.9%↑), 정보통신업(68개·3.7%↑)을 중심으로 법인설립이 증가한 반면 제조업(896개·16.2%↓), 건설업(351개·13.4%↓), 전기·가스·공기공급업(198개·14.2%↓) 등 업종에서 설립이 감소했다.

법인 대표의 연령대를 보면 40대(8천239개·34.3%), 50대(6천452개·26.9%), 30대(5천109개·21.3%) 순으로 설립됐으며, 60세 이상의 법인설립이 도·소매업과 부동산업을 중심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01개(4.0%↑) 증가했다.

여성 법인은 작년 동기 대비 49개(-0.8%) 감소한 6천126개, 남성 법인은 1천64개(-5.6%) 감소한 1만7천935개다.

여성 법인이 전체 신설법인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5.5%로, 1.0%포인트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대전(92개·18.5%↑), 전남(42개·5.0%↑)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경기(309개·4.8%↓), 경남(199개·18.6%↓)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법인설립이 감소했다.

수도권 신설법인은 1만4천809개(61.5%)로, 전체대비 비중은 작년 같은 달 대비 0.9%포인트 증가했다.

9월 신설법인은 추석 연휴로 법인등록일 수가 21일에서 17일로 감소한 명절효과가 분기 단위에 비해 크게 작용해 작년 같은 달보다 1천983개(-23.6%) 감소했다.

도·소매업(1천360개·21.2%), 제조업(1천314개·20.5%), 부동산업(688개·10.7%), 건설업(636개·9.9%) 순으로 설립됐고 제조업(507개·27,8%↓), 전기·가스·공기공급업(317개·60.7%↓) 등 모든 업종에서 작년 동월 대비 법인설립이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40대(2천226개·34.8%), 50대(1천717개·26.9%), 30대(1천371개·21.4%) 순으로 설립됐으며, 40대(737개·24.9%↓), 50대(562개·24.7%↓)를 중심으로 전 연령대에서 법인설립이 줄었다.

kamj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