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북한 평양·원산 등에 스마트시티 지원해야"

송고시간2018-11-05 11:06

부산발전硏 보고서…도시서비스·산업시스템 고도화 지원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이 북한 평양, 개성, 원산 등에 맞춤형 스마트도시 서비스 구축을 지원해 남북교류 협력을 선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부산발전연구원은 5일 정책포커스 '부산 스마트시티로 남북협력의 기회 선점' 보고서를 내고 부산과 북한의 스마트시티 협력 추진방안을 제시했다.

스마트시티 가상체험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마트시티 가상체험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달 4∼6일 평양에서 열린 민족통일대회에 참석해 북한의 도시서비스와 산업시스템을 스마트화하는 스마트시티 교류를 새로운 남북협력 과제로 제시한 바 있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도 지난달 20∼23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초청으로 평양을 방문해 북측에 스마트교통 등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 지원을 제안했다.

책임연구자인 오동하 선임연구위원은 "스마트시티 협력을 위해 먼저 부산과 협력이 가능한 북한 도시를 선정해야 한다"며 "항만, 수산, 조선 기자재, 기계부품·소재, 스마트교통 등 부산의 강점을 살리기 위해서는 평양, 개성, 원산이 교류 도시로 유망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해 우선 대상 도시의 인프라를 조사한 뒤 도시서비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기본계획을 공동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다양한 도시서비스 중 부산시가 강점을 갖는 재해예방 스마트 빅보드 서비스와 스마트 신호등 등 스마트 교통시스템이 우선 지원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구상 발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구상 발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특화산업 분야의 스마트기술 협력도 함께 추진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오 선임연구위원은 "북한 산업단지에 부산의 특화산업인 신발, 의류, 기계부품소재 관련 스마트팩토리 보급을 지원하고 부산항만공사의 스마트항만 기술도 지원가능한 분야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은 해운대 센텀시티에 국가 첫 인증 부산스마트시티 실증단지를 조성하고 있고 에코델타시티도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로 지정돼 사업을 벌이고 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