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형 공보육 '따복어린이집' 포기…학부모 반발

송고시간2018-11-05 09:58

학부모 "전임 지사 사업이라?", 도 "제도적 미비 때문"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가 공보육 모델로 도입한 '따복(따뜻하고 복된)어린이집' 사업을 포기하기로 해 학부모들이 반발하고 있다.

경기도형 공보육 '따복어린이집' 포기…학부모 반발 - 1

5일 도에 따르면 도는 2016년 10월∼지난해 3월 용인·하남·위례 등 3곳에 따복어린이집을 개소해 시범운영 중이다. 원생은 따복어린이집별로 44∼79명 규모다.

기존 어린이집을 빌려 도 산하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원장과 교사를 선발하고, 공공형어린이집 수준으로 지원하고 있다.

도는 그러나 내년 2월 시범사업을 종료하기로 했으며, 용인따복어린이집의 경우 당초 어린이집을 운영하던 원장에게 넘겨 어린이집 지속 여부를 판단하도록 했다.

하남과 위례 따복어린이집은 하남시와 성남시에서 맡아 국공립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학부모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따복어린이집은 회계 투명성이 입증된 공보육"이라며 "시범운영 후 보완점을 개선해 국가정책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학부모들을 설득해놓고 전혀 다른 이유(예산)로 사업을 종료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학부모들은 "만족도 높은 사업을 기존(전임) 도지사의 공약 사업이라는 이유로 더 진행하지 않는다고 한다. 앞뒤가 맞는 행정이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따복어린이집 원장과 교사가 도청 직원인지 등 제도적으로 불합리하다는 문제 제기가 많았다"며 "게다가 공보육이지만 국비 지원이 전혀 되지 않는 등 재정적인 부분도 어려움이 있어 사업을 접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남경필 전 지사의 공약 사업이라 따복어린이집을 그만두는 것은 절대 아니다"고 덧붙였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