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T 티맵 택시, 카카오에 도전장…연말까지 월 5회 10% 할인(종합)

송고시간2018-11-05 11:31

배차 시스템도 개편…택시기사 3만명에게 '콜잡이' 기기 제공

"향후 AI로 수요 밀집 지역에 미리 배차…2020년 이용자 500만 목표"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택시 호출 시장 1위 카카오[035720] 추격에 나섰다. 카카오가 카풀 도입을 두고 택시업계과 극심한 갈등을 빚는 사이 새로운 서비스를 앞세워 승객과 기사 모두 사로잡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SK텔레콤은 5일 서울 중구 삼화빌딩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택시 호출 서비스인 '티맵 택시'(T map 택시)를 대대적으로 개편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우선 연말까지 T멤버십을 통해 티맵 택시 10% 할인 혜택(월 5회, 회당 최대 5천원)을 제공한다. 티맵 택시 애플리케이션으로 택시를 호출한 SK텔레콤 고객은 하차할 때 앱 결제(11페이)를 통해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다.

11월 21일에는 택시 요금을 50% 할인해준다. 50% 할인은 1일 5회, 회당 5천원 한도로 이용 가능하다.

신규 기능도 선보였다.

지난 6월말 선보인 '안심귀가 라이브'(Live)는 택시 승객의 위치를 지인이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택시 탑승 고객은 택시의 현 위치, 도착 예정시간, 택시 정보 등을 본인이 희망하는 가족이나 지인에게 보낼 수 있다.

또한 이용자의 택시 호출 때 목적지까지의 소요 시간과 예상 금액도 알려준다.

안심귀가 라이브 기능 화면
안심귀가 라이브 기능 화면

[SK텔레콤 제공]

배차 시스템도 개선했다. 기존에는 최단거리 차량을 배치했지만 시스템 개편을 통해 유턴 여부, 순방향, 역방향 등을 고려해 최단시간에 승객에게 갈 수 있는 차량을 배치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택시 기사에게는 차량 진행 방향이 고객 호출 장소와 일치하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티맵 택시의 위치 측위 기능을 고도화해 순방향, 역방향 여부까지 알려준다.

기사에게 핸들에 부착하는 '버튼식 콜(Call)잡이'도 제공한다. 콜잡이를 이용하면 스마트폰을 터치하지 않고도 고객의 호출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연내 택시 기사 3만 명에게 콜잡이를 무상 제공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향후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수요 밀집 지역을 예측해 차량을 미리 배차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할 계획이다. 궁극적으로 AI를 통한 자동 배차가 가능하게 하겠다는 게 SK텔레콤의 목표다.

SK텔레콤은 "AI 기능이 접목되면 택시 기사와 택시 수요 밀집 지역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대기시간 축소는 물론 택시 기사의 수익 증대도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버튼식 택시 콜잡이
버튼식 택시 콜잡이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티맵 택시 개편을 통해 모빌리티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티맵 택시는 카카오택시(2015년 3월)가 나오고 한 달 뒤인 2015년 3월 말 출시됐지만 시장 점유율은 미미한 수준이다. 티맵 택시의 월간 실사용자(MAU)는 10월 기준 10만명으로 카카오T(530만명)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

모바일 내비게이션 시장 1위 T맵도 카카오내비의 맹추격을 받고 있다. 2016년 2월 출시된 카카오내비는 작년말 월간 순 이용자(MAU)가 500만명을 돌파하며 T맵의 절반 수준까지 따라왔다.

여지영 SK텔레콤 TTS사업 유닛장(상무)은 "모빌리티 시장이 최근 2∼3년새 엄청나게 발전했다. 이 시장을 방치하면 큰 위기가 오겠다는 생각에 서비스를 개편했다"며 "ICT 기술력과 사회적 가치 창출은 카카오와 대비해서 잘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여 유닛장은 "서비스 개편을 위해 T맵 택시 담당자 15명 전원이 기사 면허를 취득해 실제 운행을 하며 택시 기사와 고객의 의견을 들었다"며 "SK텔레콤이 보유한 기지국 기반의 유동인구 데이터, T맵의 교통 데이터, AI 기술력을 이용해 지금보다 더 나은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고 자신했다.

'SKT 고객이라면 택시 요금 할인 받자'
'SKT 고객이라면 택시 요금 할인 받자'

(서울=연합뉴스) 5일 서울 을지로 삼화타워에서 열린 티맵 택시 주제 'New ICT 포럼'에 참석한 SK텔레콤 여지영 TTS사업Unit장이 티맵 택시 개편의 주요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photo@yna.co.kr

SK텔레콤은 12월말까지 티맵 택시의 월간 실사용자를 현재의 10배인 100만으로 늘리고, 2020년말에는 이용자 500만명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재 6만명 수준이 가입 택시 기사수도 연말까지 10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은 최근 이슈가 된 호출서비스 유료화와 카풀은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여 유닛장은 "카풀은 기사의 생존권, 승객의 편의성 모두를 제고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유휴 택시를 먼저 활성화하고 카풀 기사의 신원 사전 점검 제도를 완비한 후 택시 기사와 플랫폼 사업자의 갈등이 어느 정도 해결되면 카풀을 생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SK텔레콤은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크게 느끼고 있다.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길을 찾겠다"며 "더 많은 소통으로 수용도를 높인 후에 다른 서비스로 확장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