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C녹십자, 차세대 대상포진 백신 미국서 개발 시작

송고시간2018-11-05 09:23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GC녹십자가 미국에서 차세대 대상포진 백신 개발에 착수한다. GC녹십자가 대상포진 백신과 같은 프리미엄 백신 개발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GC녹십자는 지난해 미국에 설립한 자회사 '큐레보'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대상포진 백신 후보물질 'CRV-101'의 임상 1상 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5일 밝혔다. 임상은 90명의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CRV-101은 기초 백신에 집중하던 GC녹십자의 첫 프리미엄 백신 개발 과제다. GC녹십자는 해당 백신의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미국에 자회사를 세우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미국에서 임상 등을 진행해 의약품 허가를 받으면 안전성과 효능을 인정하는 국가가 많아 해외 시장 확장을 앞당길 수 있어서다.

GC녹십자는 이와 함께 미국 감염병 연구 분야 비영리 연구소인 이드리(IDRI·Infectious disease research institute)와도 협업하고 있다. 기존 출시된 대상포진 백신과는 차별화된 효과를 보이는 차세대 백신으로 개발하겠다는 전략이다.

과제 총괄을 맡은 코리 캐스퍼(Corey Casper) 박사는 "이번 과제 성공 여부는 개발 속도를 끌어 올리면서 기존 제품 대비 차별점을 입증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프리미엄 백신은 매년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이며 시장 규모가 빠르게 커지는 추세다. 제약업계에서는 현재 8억달러인 전 세계 대상포진 백신 시장 규모가 10년 내 지금의 2배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