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유아 호흡기감염증 '주의보'…환자 한주간 1.4배↑

송고시간2018-11-05 09:20

질병관리본부, 산후조리원·보육시설에 예방수칙 철저 준수 당부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영유아를 중심으로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Respiratory syncytial virus, RSV) 감염증이 확산하고 있어 보건당국이 산후조리원과 보육시설에 관리 강화를 당부했다.

5일 전국 192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질병관리본부의 RSV감염증 표본감시 결과, 올해 43주(10월 21∼27일) RSV 감염증 입원환자 신고 건수는 301건으로 42주(10월 14∼20일) 209건의 1.4배로 증가했다.

최근 4주간(9월 30일∼10월 27일) 신고된 환자의 연령은 1∼6세 61.5%, 0세 이하 33.1%로 전체 신고사례의 94.6%가 6세 이하의 영유아였다.

RSV감염증은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호흡기감염증으로 콧물, 기침, 재채기, 발열 등이 주요 증상이다. 주로 인두염 등 상기도감염으로 진행되지만,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는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 등 하기도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10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주로 발생하고,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침방울)을 통해 쉽게 전파되므로 산후조리원이나 영유아 보육시설 등에서는 RSV감염증 예방을 위한 관리가 필요하다.

산후조리원과 신생아실에서는 신생아 접촉 전후 손씻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직원이나 방문객 출입 제한,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신생아 격리 및 치료 등의 예방수칙을 잘 따라야 한다.

영유아 호흡기 질환
영유아 호흡기 질환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