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해 '소각장 이전 갈등' 전면전 양상

송고시간2018-11-05 10:26

비대위, 조직 개편·한달간 촛불집회 신고…시, 현대화 불가피 고수

소각장 의견 파악 공청회
소각장 의견 파악 공청회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지난 4일 경남 김해시 부곡초등학교 강당에서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및 이전촉구 주민공동비상대책 위원회가 공청회를 열고 있다. 2018.11.5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김해시 현 쓰레기 소각장 증설에 맞서 주변 아파트 주민 측이 소각장 이전을 위한 전면전을 염두에 두고 조직을 전면 보강 개편하고 한 달간 촛불집회를 예고했다.

김해시 입장에선 시장이 직접 나서 이전 공약 미이행을 공개 사과하고 증설(현대화)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통보한 상황이어서 소각장 증설·이전을 둘러싼 갈등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김해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및 이전촉구 주민공동비상대책 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8년을 기다려온 소각장 이전을 이루기 위해 비대위 조직을 전면개편하고 장유 주민 전체의 지지를 끌어내고 힘을 모으기 위해 한 달간 장유 일원에 촛불집회 신고를 냈다"고 5일 밝혔다.

비대위는 "조만간 회의를 열고 의견을 모아 시에 대화를 요구하고 이전 문제를 포함한 진지한 대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더는 대화를 구걸하지 않겠다"며 사실상 장외 전면전을 시사했다.

촛불집회 신고를 한 달간 내놓은 비대위는 앞으로 대규모 집회, 거리시위를 조직하는 한편 장유1·2·3동 주민들의 동참을 유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비대위는 지난 4일 저녁 소각장 앞 아파트 단지 안에 있는 부곡초등학교 강당에서 소각장 영향 지역 주민 총의 파악을 위한 공청회를 열고 참석자들로부터 소각장 증설 찬반 설문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참석자 592명 가운데 증설 찬성은 4명에 불과했고 반대 587명, 무효 1명 등으로 나타났다.

비대위는 새 비대위를 중심으로 소각장 영향권 2500여 가구를 일일이 방문해 소각장 증설반대 및 이전 동의 서명을 받을 예정이다.

지난해 비대위가 구성된 초기 1천330가구를 대상으로 증설반대 서명을 받았지만, 시에서 '강압적 분위기에서 받아낸 것'이라고 주장하는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설문조사 결과가 증설반대로 집약되자 비대위는 지금까지 활동해온 비대위를 상시 주민 비상동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전면 개편했다.

소각장 증설 반대 촛불시위
소각장 증설 반대 촛불시위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지난 2일 경남 김해시 장유 일원에서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및 이전촉구 주민공동비상대책 위원회 촛불을 들고 거리시위를 벌이고 있다.2018.11.6

앞서 비대위는 지난 2일 저녁 소각장 앞에서 주민과 자녀 등 1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집회를 열고 촛불 거리행진을 벌였다.

비대위는 또 법정단체로 주민지원사업 등을 결정할 권한을 가진 부곡주민협의체 새 주민대표(6명)에 비대위측 인물을 적극 내보내기로 하고 '민주적 절차'에 의한 선출이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현 주민협의체는 지난 2월 소각장 증설을 가결하고 이를 전제로 한 주민지원사업 협약서를 시와 체결, 비대위 측이 '밀실협약'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주민대표위원 해촉을 시에 촉구해왔다.

이 협의체 주민대표 위원들의 임기는 이달 중순에 만료된다.

초등학생도 나선 소각장 이전 촛불시위
초등학생도 나선 소각장 이전 촛불시위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지난 2일 경남 김해시 장유 일원 거리에서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및 이전촉구 주민공동비상대책 위원회 측 주민이 촛불을 든 채 거리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8.11.6

김해시는 하루 200t 용량 소각로 1기를 장유 1동(부곡동)에서 2001년 6월부터 운영해오다 장유신도시 준공 등으로 시 인구가 급증, 시설 용량이 부족하자 쓰레기 매립장 등 환경시설 전체를 집단화해 이전하기로 하고 용역도 맡겼다.

이 과정에서 전·현 시장까지 선거 공약으로 소각장 이전을 내걸었다.

그러나 지난해 여름께부터 소각장을 이전하기엔 시간이 촉박하고 광역화 어려움으로 국비 등 지원이 어려운 점 등을 내세워 현 시설을 현대화하는 증설로 선회했다.

b94051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