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수원 직원 16명, 효성 향응 받고 변압기 부실납품 묵인"

송고시간2018-11-05 09:06

이훈 의원, 한수원 감사 내용 입수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 직원들이 효성으로부터 각종 향응을 받고 일부 변압기 부품이 제대로 납품되지 않았는데도 묵인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이 한수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 감사실은 2011∼2014년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은 직원 16명을 적발했다.

향응은 효성[004800]이 2011년 29억3천만원에 공급하기로 계약한 총 5개의 '가동 원전 전력용 변압기 예비품' 납품 과정에서 이뤄졌다.

이 의원에 따르면 효성은 납기를 맞추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자 변압기를 외부 충격 등으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외함'을 새로 제작하지 않고 변압기를 기존 외함에 넣어 납품하려고 로비했다.

효성은 2개의 외함을 납품하지 않았지만, 한수원 직원들은 이를 승인하고 계약금액도 조정하지 않았다. 효성이 이렇게 챙긴 이익이 약 1억원이라고 이 의원은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업무를 담당한 한수원 직원들은 여러 차례 향응과 접대를 받았다.

효성
효성

[연합뉴스TV 제공]

한수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효성은 한수원 직원들의 회식비를 대신 내고 명절에 백화점 상품권을 돌렸다.

서울 강남과 부산 해운대구의 룸살롱도 여러 번 갔다.

이 사건은 효성중공업[298040] 전 직원이 2017년 국민신문고로 제보했으며, 경찰은 한수원 직원 13명이 향응을 받았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한수원에 이첩했다.

한수원은 자체 조사에서 경찰이 이첩한 13명 외에 3명의 추가 혐의자를 발견했다.

한수원은 이달 중으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데 직원 상당수의 공소시효가 지나고 확실한 증거가 부족해 징계 대상이 5명 미만이 될 것이라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은 "한수원은 검찰에 사건을 수사 의뢰해 관련자 혐의를 입증하고 추가적인 여죄가 있는지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