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령 뉴칼레도니아 분리독립 주민투표 부결(종합)

송고시간2018-11-04 23:04

예상보다 높은 투표율 80% 기록…57%는 '독립 반대'

프랑스와 협정 따라 2022년까지 두 번 더 주민투표 가능

뉴칼레도니아 [AP=연합뉴스]
뉴칼레도니아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프랑스령인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프랑스어 명칭 누벨칼레도니)의 분리·독립 주민투표가 부결됐다.

AFP 통신은 4일(현지시간) 실시된 주민투표 개표 결과 전체의 57%가 독립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역 방송을 인용해 보도했다.

최종 투표율은 80% 내외로 집계됐다.

투표율은 이전 선거 등에 비해 매우 높은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뉴칼레도니아는 이날 오전 8시, 그리니치표준시(GMT) 기준으로 3일 오후 9시부터 10시간 동안 투표를 했다.

17만5천명의 유권자들은 "뉴칼레도니아가 완전한 자주권을 회복해 독립하는 것을 원하는가'라는 물음에 대해 의사를 밝혔다.

정확한 투표율 및 개표 결과는 5일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뉴칼레도니아 주민투표 모습 [AFP=연합뉴스]
뉴칼레도니아 주민투표 모습 [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번 투표 결과가 프랑스 공화국에 대한 뉴칼레도니아의 신뢰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뉴칼레도니아의 독립을 원한 이들의 실망감 역시 이해한다면서, 프랑스는 모든 이의 자유와 평등, 박애를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서태평양 멜라네시아에 있는 뉴칼레도니아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세계적인 관광지로 1853년 프랑스 식민지로 병합됐다.

현재 뉴칼레도니아는 국방·외교·통화정책·사법관할권·교육 등을 제외한 모든 분야에서 프랑스로부터 완전한 자치를 누리고 있다,

프랑스는 매년 13억 유로(한화 약 1조6천600억원)의 보조금을 뉴칼레도니아에 제공한다.

프랑스 입장에서 뉴칼레도니아는 태평양 지역에서 매우 전략적인 정치·경제적 자산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BBC 방송에 따르면 현재 뉴칼레도니아 거주자는 26만8천여명이다. 이 중 39.1%는 뉴칼레도니아 원주민인 카나크인이고, 27.1%는 프랑스 등 유럽에서 건너간 이주민과 그 후손이다. 나머지는 아시아, 태평양 섬 출신으로 구성돼 있다.

카나크인 중에는 독립을 원하는 이들이 다수인 반면 유럽 출신 정착민은 프랑스와의 관계를 계속 유지하고 싶어한다.

프랑스와의 관계 단절로 인해 경제적인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전 세계 니켈 매장량의 4분의 1가량을 보유한 뉴칼레도니아의 1인당 국민소득(GNI)은 2017년 기준 3만3천 달러(한화 약 3천700만원)에 달한다.

이는 뉴칼레도니아의 북쪽에 인접한 바누아투의 10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뉴칼레도니아의 독립투쟁은 1985년부터 시작됐다.

1988년에는 유혈 인질극으로 70여 명이 숨지는 등 소요사태가 확산하자 프랑스 정부는 그해 마티뇽 협정으로 자치권을 대폭 확대한 데 이어 1998년에는 누메아 협정을 체결, 추가로 자치권을 이양했다.

이번 독립 찬반 주민투표는 누메아 협정에 명시된 사안으로, 협정은 뉴칼레도니아가 2018년 말까지 독립 찬반 주민투표를 시행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이번 투표에서 독립이 부결됐지만 협정에 따라 뉴칼레도니아 주민들은 2022년까지 투표 기회를 두 번 더 가질 수 있다.

뉴칼레도니아가 독립하면 1977년 아프리카의 지부티, 1980년 태평양의 바누아투에 이어 프랑스령에서 벗어나는 국가가 된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