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월 말 외환보유액 4천28억달러…소폭 감소

송고시간2018-11-05 06:00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미국 달러화 강세 영향으로 외환보유액이 소폭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8년 10월 말 외환보유액'을 보면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은 4천27억5천만달러로 전월보다 2억5천만달러 줄었다.

기타 통화 표시 외화자산을 달러화로 환산한 금액이 감소한 데 주로 기인한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지난달 미 달러화가 2.2% 상승한 반면 유로화는 2.5%, 파운드화는 2.8% 하락했다.

[연합뉴스=자료사진]

[연합뉴스=자료사진]

외환보유액은 3월부터 7월까지 연속 증가하며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하다가 8월에 주춤했고 9월에 다시 기록을 세웠다.

지난달 말엔 유가증권이 3천757억8천만달러로 1억5천만달러 늘었고 예치금이 167억1천만달러로 4억4천만달러 줄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인 SDR는 34억6천만달러로 5천만달러 줄었다.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권리인 IMF 포지션은 20억달러로 9천만달러 늘었고, 금은 47억9천만달러로 전월과 같았다.

9월 말 기준으로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8위를 기록했다.

1위는 중국(3조870억달러), 2위는 일본(1조2천597억달러), 3위는 스위스(8천25억달러)였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