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뭘 입었길래…'부적절한 국경일 의상' 터키대사 본국 소환

송고시간2018-11-03 23:59

'로마 코스튬' 입고 리셉션 주최…터키 외교 "인지 후 즉시 소환·조사"

駐우간다 터키대사(오른쪽), 공화국수립일 행사서 '부적절한 복장'으로 본국 소환[아나돌루=연합뉴스]

駐우간다 터키대사(오른쪽), 공화국수립일 행사서 '부적절한 복장'으로 본국 소환[아나돌루=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주(駐)우간다 터키대사가 대사관의 터키공화국수립일 공식행사 때 입은 옷때문에 본국으로 소환됐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세데프 야우잘프 주우간다 대사를 터키로 소환했다고 소셜미디어 공식 계정을 통해 밝혔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일부 매체와 소셜미디어에 실린 야우잘프 대사의 공화국수립일(지난달 29일) 리셉션 복장을 인지하고 즉시 조사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 등에 보도된 사진을 보면 야우잘프 대사와 대사관 남자직원은 로마 또는 그리스 시대 코스튬(연기 의상)처럼 보이는 옷을 입은 차림새다.

머리에 월계관 장식을 착용한 남자직원의 토가(한쪽 어깨를 드러내는 그리스·로마 남자 겉옷) 의상은 공화국수립일 리셉션이라는 행사 성격을 의식한 듯 터키 국기색이다.

행사 사진이 일부 매체와 소셜미디어에 공개되자 공화국수립일 리셉션을 주최한 대사의 복장이 매우 부적절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야우잘프 대사는 의상으로 우간다에 '2018 트로이의 해'를 알리려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터키 정부는 서부 차나칼레에 있는 '트로이 유적'을 홍보하기 위해 올해를 트로이의 해로 정했다.

일부 소셜미디어 이용자는 야우잘프 대사의 이날 행사 복장은 트로이를 비롯한 그리스 신화에 대한 '오마주'라고 해석하면서, 대사와 대사관 직원의 복장은 각각 트로이의 헬렌과 제우스처럼 보인다며 대사를 두둔했다.

반면에 야우잘프 대사가 공화국수립일에 핼러윈 의상을 미리 입은 것이냐고 꼬집는 의견도 잇달았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