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숙명여고 쌍둥이 아버지, 시험답안 보관 교무실서 홀로 야근

송고시간2018-11-03 20:26

의혹 불거지자 자택 컴퓨터 교체도…경찰, '증거인멸 정황' 판단

서울 숙명여고 정문
서울 숙명여고 정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쌍둥이 딸에게 시험문제와 답안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서울 숙명여고 전임 교무부장 A(53) 씨가 답안 유출과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다.

3일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A 씨는 올해 상반기 2학년 1학기 중간고사를 앞두고 혼자 교무실에 남아 야근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A 씨가 야근한 날은 숙명여고가 중간고사 답안지를 교무실 금고에 보관하기 시작한 날이다.

경찰은 A 씨가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도 포착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문제유출 의혹이 불거지기 시작한 올해 8월 이후 자택의 컴퓨터를 교체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홀로 야근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금고 비밀번호는 몰랐다며 범행 연관성을 부인했고, 컴퓨터 교체는 사건과 무관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러나 A 씨가 야근하면서 시험답안에 접근했을 개연성과 자택 컴퓨터에 있던 관련 내용을 삭제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런 내용을 비롯해 A 씨가 딸들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정황 증거를 다수 확보해 전날 업무방해 혐의로 A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쌍둥이 딸은 미성년자인 점을 고려해 불구속 수사하기로 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