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양 공연 마친 태권도시범단, 재회 기약하고 귀국

송고시간2018-11-03 19:52

WT와 ITF 시범단의 합동공연 모습.
WT와 ITF 시범단의 합동공연 모습.

세계태권도연맹(WT·왼쪽)과 국제태권도연맹(ITF) 시범단이 2일 오후 평양 태권도전당에서 합동공연을 펼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평양·영종도=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세계태권도연맹(WT) 소속 한국 태권도시범단이 두 차례 평양 공연을 마치고 3일 오후 귀국했다.

조정원 총재 등 WT 총재단과 시범단, 참관단 등은 이날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평양을 떠나 중국 베이징을 거쳐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WT 시범단은 북한을 중심으로 발전한 국제태권도연맹(ITF)의 초청으로 지난달 30일 평양을 방문해 4박 5일간 머물며 평양 태권도전당에서 두 차례 시범공연을 펼쳤다.

지난달 31일에는 WT 단독 시범공연을 했고, 2일에는 ITF 소속 북한 태권도시범단과 함께 무대를 꾸몄다.

WT와 ITF 시범단의 합동공연은 지난 4월 이후 약 7개월 만에 다시 이뤄졌다.

당시에는 WT 시범단이 우리나라 예술단과 함께 평양을 찾아 역시 두 차례 시범공연을 했다.

조정원 총재(오른쪽)와 리용선 총재.
조정원 총재(오른쪽)와 리용선 총재.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오른쪽)가 2일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WT 시범단 환송 만찬에서 리용선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에게 지난해 7월 무주 세계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 WT와 ITF 시범단이 함께 시범공연을 펼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한 사진을 액자에 담아 선물했다. 이날 환송 만찬은 최휘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이 마련했다.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이번 평양방문에서 WT와 ITF는 뿌리는 하나이지만 한국과 북한을 축으로 나뉘어 발전해 온 태권도의 통합을 위한 공동기구 구성에도 합의했다.

조정원 WT 총재와 리용선 ITF 총재는 지난 2일 WT 방북단의 숙소였던 평양 양각도국제호텔에서 태권도통합 및 발전을 위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양 단체는 태권도통합을 추진할 공동기구의 명칭과 성격, 활동내용 등에 대해서 오는 12월 중에 함께 결정하기로 한 만큼 등 계속 연락을 이어갈 예정이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