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최대 해양보호구역' 지정 좌절…남극생물회의 합의 실패

송고시간2018-11-03 17:14

남극 180만㎢에 펭귄·고래 등 어업금지 추진했지만…"중·러·노르웨이 반대"

[신화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신화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남극의 해양생물을 보호하기 위해 세계 최대 규모의 보호구역을 지정하려는 노력이 좌절됐다.

올해 호주 호바트에서 열린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회(CCAMLR)가 2일(현지시간) 180만㎢ 규모의 해양보호구역 지정안에 대한 합의도출에 실패했다고 AFP통신과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 외신이 보도했다.

호주와 프랑스가 추진한 이 안은 남극대륙의 대서양 쪽에 있는 웨들해에서 펭귄, 물개, 고래, 이빨고기(남극해에 서식하는 희귀 고급 어종으로 '메로'라고 불림), 크릴새우 등의 생물 종을 보호하기 위해 어업을 금지하는 방안이다.

이들 생물은 해양 생태계의 구조, 기후변화가 해양에 미치는 영향 등을 연구하는 데 있어 중요하다는 게 과학계의 견해다.

보호구역 지정을 위해서는 CCAMLR의 회원인 24개국과 유럽연합(EU)이 모두 합의해야 한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 노르웨이가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양보호구역을 지정하려는 노력은 이전에도 꾸준히 있었지만, 러시아와 중국의 반대로 여러 차례 좌절된 바 있다.

다만 2016년 회의에서는 남극해에 있는 로스해의 약 155만㎢ 구역을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린피스는 성명을 내고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기후변화를 막고, 해양 생태계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 남극에 가장 큰 보호구역을 만들 수 있는 역사적인 기회였다"고 말했다.

이어 "22개국의 대표가 선의로 협상을 하기 위해 여기 모였지만, 긴급 해양 보호를 위한 진지한 과학적인 제안은 이런 방면에 거의 관심을 보이지 않고 비웃던 이들의 간섭으로 무산됐다"고 비판했다.

CCAMLR은 성명을 통해 "새 해양보호구역 설정은 많은 논의가 필요한 주제"라며 내년 회의에서 다시 다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