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K저축은행 풀세트 접전서 대역전승…대한항공 5연승 저지(종합)

송고시간2018-11-03 18:48

'해결사 표승주' 5세트서 펄펄…GS칼텍스, IBK기업은행 제압

득점 후 기뻐하는 OK저축은행 선수들
득점 후 기뻐하는 OK저축은행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올 시즌 돌풍의 핵 OK저축은행이 풀세트 접전 끝에 '디펜딩 챔피언' 대한항공에 대역전승을 거뒀다.

OK저축은행은 3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대한항공에 첫 두 세트를 내줬지만, 내리 세 세트를 따내 세트 스코어 3-2(25-27 23-25 25-13 25-19 15-12)로 이겼다.

대한항공의 5연승을 저지한 OK저축은행은 5승 1패, 승점 14를 올려 1위로 뛰어올랐다.

대한항공은 4승 2패, 승점 13으로 2위로 내려갔다.

지난 시즌 우승의 숙원을 푼 대한항공은 경기 운영 능력에서 우위를 뽐내며 1, 2세트를 잡았다.

대한항공은 듀스 접전이 벌어진 1세트에서 김규민의 속공에 이어 정지석의 강서브로 세트 포인트를 따냈다.

비디오 판독에서 정지석의 서브가 OK저축은행 요스바니 에르난데스의 팔을 맞고 나간 것으로 확인돼 대한항공이 1세트를 가져갔다.

대한항공은 2세트에서도 공방전을 벌이다가 한선수와 진성태의 연속 가로막기 득점으로 세트를 매조졌다.

대한항공은 2세트에서만 블로킹에서 5-0으로 앞섰다.

OK저축은행 왼손 라이트 공격수 조재성
OK저축은행 왼손 라이트 공격수 조재성

[한국배구연맹 제공]

그러나 OK저축은행은 3세트부터 강서브로 무섭게 반격했다.

강서브로 대한항공의 리시브를 흔든 뒤 요스바니의 타점 높은 강타와 조재성의 블로킹을 묶어 13-4로 점수를 벌렸다.

격차가 크게 벌어지자 대한항공은 주전을 모두 빼고 4세트를 대비했다.

OK저축은행은 4세트에서 요스바니, 조재성 쌍포의 득점과 세터 이민규의 재치 있는 패스 페인팅 3득점을 보태 대한항공을 4∼5점 차로 앞서며 경기를 5세트로 몰고 갔다.

대한항공은 5세트 초반 센터 진성태의 연속 득점과 한선수의 가로막기 득점을 묶어 4-1로 앞서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OK저축은행은 또 서브로 점수 차를 좁힌 뒤 신인 전진선의 강서브로 마침내 전세를 뒤집었다.

전진선은 투입과 동시에 효과적인 서브로 대한항공 리시브를 무너뜨렸고, 요스바니가 오픈 강타로 10-10 동점을 이뤘다.

전진선이 곧바로 서브 에이스를 꽂아 OK저축은행으로 승부의 추는 기울었다.

OK저축은행은 대한항공을 11점에 묶어 두고 요스바니의 강타, 이민규의 가로막기 득점으로 매치 포인트를 이룬 뒤 요스바니의 마지막 블로킹 득점으로 대한항공의 날개를 꺾었다.

요스바니가 30점을 퍼붓고 역전승에 앞장섰다. 조재성은 서브 에이스 5개, 블로킹 2개 등 22점을 몰아쳐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대한항공의 밋차 가스파리니는 27%의 공격 성공률로 8득점에 그쳤다.

공격 성공 후 기뻐하는 표승주(9번)
공격 성공 후 기뻐하는 표승주(9번)

[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선두 GS칼텍스가 풀세트 접전에서 IBK기업은행을 3-2(19-25 25-19 25-20 27-29 15-8)로 따돌렸다.

GS칼텍스는 4승 1패, 승점 11을 거둬 깜짝 1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7시즌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도전하는 IBK기업은행은 2승 2패, 승점 8로 3위를 지켰다.

GS칼텍스의 표승주가 5세트에서 해결사로 나섰다.

표승주는 6-6에서 시원한 오픈 강타로 연속 득점을 올리며 환호했다.

코트 오른쪽에서 김유리가 고예림의 강타를 블로킹으로 가로막고 표승주가 곧바로 엔드라인 쪽에 떨어지는 스파이크를 터뜨려 점수를 11-7로 벌렸다.

표승주는 매치포인트에서도 마지막 득점을 올려 경기를 자신의 손으로 끝냈다.

득점 후 환호하는 GS칼텍스 선수들
득점 후 환호하는 GS칼텍스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부진한 알리오나 마르티니우크(등록명 알리)를 벤치로 부르고 이소영(30점), 표승주(19점), 강소휘(14점) 토종 삼총사로 경기를 풀어가 대성공을 거뒀다.

IBK기업은행에선 어도라 어나이(등록명 어나이)가 무려 34점을 거뒀으나 범실도 16개나 남겨 빛을 잃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