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인천, 상주 꺾고 탈꼴찌…강등권 탈출 시동(종합)

송고시간2018-11-03 17:57

'유효슈팅 0개' 경남은 제주 자책골로 1-0 승리해 2위 복귀

'1골 1도움' 인천 무고사
'1골 1도움' 인천 무고사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상주 상무를 제물로 꼴찌에서 벗어나며 강등권 탈출에 시동을 걸었다.

인천은 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5라운드 홈경기에서 상주 상무에 2-1로 승리했다.

스플릿 라운드 두 번째 경기 만에 첫 승리를 거둔 인천은 7승 12무 16패, 승점 33을 올려 아직 35라운드 경기를 치르지 않은 전남 드래곤즈(8승 8무 18패·승점 32)를 누르고 11위로 올라섰다.

강등권 바로 위인 10위 FC서울과의 승점 차는 3으로 줄었다.

강등 모면을 위해 갈 길이 바쁜 상주는 서울과 승점이 같고 득점에서 앞선 불안한 9위 자리를 지켰다.

치열한 경기였지만 결정력에서 인천이 앞섰다.

인천은 전반 27분 무고사의 헤딩 패스를 받은 남준재의 오른발 슈팅이 시원하게 상주의 골망을 가르면서 흐름을 가져왔다.

시즌 3호 도움을 기록한 무고사는 후반 5분엔 아길라르에서 고슬기로 이어진 패스를 자신의 17호 골로 연결해 인천 팬들을 열광시켰다.

상주는 후반 39분 수비수 여러 명 틈에서 침착하게 만들어낸 윤빛가람의 만회 골로 추격에 힘을 내봤지만, 시간이 아쉬웠다.

경남 말컹
경남 말컹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위 스플릿에서는 경남FC가 제주 원정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에 1-0 승리를 거뒀다.

지난주 울산 현대에 패해 2위 자리를 내줬던 경남(17승 10무 8패·승점 61)은 일주일 만에 다시 울산(승점 59)을 3위로 밀어냈다.

반면 최근 4연승을 이어가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 뒷심을 발휘하던 제주는 이날 패배로 상승세가 다소 꺾였다.

시종일관 제주가 경기를 주도했지만, 일찌감치 나온 선제골이자 결승 골은 경남의 차지였다.

전반 19분 경남 네게바가 왼쪽에서 골대 정면에 있는 말컹을 보고 찔러준 공이 제주 수비수 이광선의 발에 맞고 그대로 골대로 들어갔다.

뼈아픈 자책골 이후에도 제주는 공격을 주도했지만, 경남의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전반 막판에는 절호의 페널티킥 찬스도 맞았으나 제주 찌아구가 찬 공은 경남 골키퍼 손정현의 품에 그대로 안겼다.

후반에도 제주의 여러 차례 슈팅은 골대를 외면했다. 경남 에이스 말컹이 후반 21분 부상으로 교체돼 나가기도 했으나 제주는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이날 제주의 슈팅은 15개, 유효슈팅은 6개였고, 경남은 유효슈팅 없이 후반에만 슈팅 4개를 기록했다.

경남은 유효슈팅 한 차례도 없이 행운의 승리를 거머쥐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