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민지, LPGA 토토 재팬 클래식 2라운드 단독 선두

송고시간2018-11-03 15:41

13언더파로 2위와 3타차…신지애, 공동 3위에서 추격

이민지
이민지

[KLPGA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호주교포 이민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토토 재팬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둘째 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민지는 2일 일본 시가현 오츠의 세타 골프클럽(파72·6천60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로, 2위에 3타 앞선 단독 선두다.

이민지는 이번 시즌 LPGA 투어 볼빅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톱 10에는 13번 들었다.

상금은 모두 151만8천304달러(약 17억원)를 벌어들여 에리야 쭈타누깐(249만9천240달러)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이민지가 시즌 2승을 거두면 쭈타누깐과의 상금 격차도 줄일 수 있게 된다.

고이와이 사쿠라(일본)가 10언더파 단독 2위에 자리한 가운데 신지애(30)가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함께 9언더파 공동 3위에서 선두를 추격하고 있다.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 보기 1개를 기록한 신지애는 후반 11번(파4)과 14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추격 기세를 높였다.

15·16번 홀에서 연속 보기가 나와 기세가 다소 꺾였으나 17번 홀(파5) 버디로 선두와의 격차를 4타로 줄이며 경기를 마쳤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배희경(26)과 정재은(29)이 나란히 8언더파 공동 5위에 올랐다.

배희경은 버디 6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였고, 전날 1언더파를 쳤던 정재은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적어내며 빠르게 상위권으로 올라왔다.

이날 2타를 줄인 김인경(30)도 8언더파 공동 5위다.

첫날 단독 선두였던 유소연(28)은 이날 1타를 잃고 주춤하며 6언더파 공동 13위로 내려섰다.

세계 랭킹 1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은 1타를 더 줄여 3언더파 141타, 공동 25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