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경 6골…두산, 핸드볼리그 첫 경기서 인천도시공사 제압(종합)

송고시간2018-11-03 20:00

여자부에서는 경남개발공사가 인천시청 제압 '이변'

슛을 시도하는 두산 정의경.
슛을 시도하는 두산 정의경.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디펜딩 챔피언' 두산이 2018-2019 SK핸드볼 코리아리그 4년 연속 우승을 향한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윤경신 감독이 이끄는 두산은 3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 인천도시공사를 23-18로 제압했다.

두산은 2011년 출범한 핸드볼 코리아리그에서 2014년 한 차례를 제외하고 해마다 정상을 지킨 최강팀이다.

시즌 개막에 앞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올해 전승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큰소리친 두산 정의경은 이날 6골을 터뜨려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지난해 챔피언결정전에서 두산을 상대로 1차전을 이기고도 준우승에 머문 인천도시공사는 박동현과 백성한이 5골씩 넣었으나 주포 고경수가 11차례 슈팅 가운데 두 번만 성공해 아쉬움을 남겼다.

경남개발공사 김진이(11번).
경남개발공사 김진이(11번).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여자부 경기에서는 지난해 2승 19패로 8개 팀 가운데 7위에 머문 경남개발공사가 전통의 강호 인천시청을 34-29로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김진이가 10골, 전나영이 9골을 넣어 경남개발공사의 공격을 주도했다.

◇ 3일 전적

▲ 남자부

두산(1승) 23(10-10 13-8)18 인천도시공사(1패)

▲ 여자부

삼척시청(1승) 22(12-11 10-8)19 서울시청(1패)

경남개발공사(1승) 34(18-14 16-15)29 인천시청(1패)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