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경 6골…두산, 핸드볼리그 첫 경기서 인천도시공사 제압

송고시간2018-11-03 15:20

슛을 시도하는 두산 정의경.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슛을 시도하는 두산 정의경.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디펜딩 챔피언' 두산이 2018-2019 SK핸드볼 코리아리그 4년 연속 우승을 향한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윤경신 감독이 이끄는 두산은 3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 인천도시공사를 23-18로 제압했다.

두산은 2011년 출범한 핸드볼 코리아리그에서 2014년 한 차례를 제외하고 해마다 정상을 지킨 최강팀이다.

시즌 개막에 앞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올해 전승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큰소리친 두산 정의경은 이날 6골을 터뜨려 팀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지난해 챔피언결정전에서 두산을 상대로 1차전을 이기고도 준우승에 머문 인천도시공사는 박동현과 백성한이 5골씩 넣었으나 주포 고경수가 11차례 슈팅 가운데 두 번만 성공해 아쉬움을 남겼다.

◇ 3일 전적

▲ 남자부

두산(1승) 23(10-10 13-8)18 인천도시공사(1패)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