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 "PO 5차전 웃으면서 봤죠"…SK "두산 만나면 좋은 기억"

송고시간2018-11-03 15:02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전초전…4일 KS 1차전 격돌

한국시리즈에서 격돌할 두 감독
한국시리즈에서 격돌할 두 감독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두산베어스의 김태형 감독(왼쪽)과 SK와이번스의 힐만 감독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8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3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신창용 기사 =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두산 베어스는 "플레이오프(PO) 5차전을 웃으면서 봤다"고 했다. 이에 질세라 SK 와이번스는 11년, 10년 전 기억을 꺼내 상대 기를 누른다.

2018년 한국시리즈(KS) 미디어데이에서 펼쳐진 전초전 풍경이었다.

김태형(51) 두산 감독과 선수 대표 이용찬(29), 정수빈(28), 트레이 힐만(55) SK 감독과 선수 대표 김강민(36), 김광현(30)은 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KS 미디어 데이에서 유쾌한 설전을 벌였다.

정규시즌 1위 두산은 10월 14일 페넌트레이스가 끝난 뒤, 3주 동안 휴식과 훈련을 병행하며 KS를 대비했다.

반면 2위로 정규시즌을 마친 SK는 넥센 히어로즈와 치열한 플레이오프(PO)를 치렀다. PO는 5차전까지 흘렀다. 5차전은 9회초 박병호(넥센)의 극적인 동점포로 연장전까지 갔다.

SK가 힘을 빼고 KS에 올라오길 바란 두산으로서는 만족스러운 결과였다.

한국시리즈 기다려온 두산베어스
한국시리즈 기다려온 두산베어스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두산베어스의 정수빈(왼쪽부터), 김태형 감독, 이용찬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8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11.3
ryousanta@yna.co.kr

김태형 감독은 "(PO 5차전을) 웃으면서 봤다"고 솔직하게 말해 취재진과 SK 선수단을 웃게 했다.

이용찬과 정수빈도 "연장까지 가길 바라면서 PO 5차전을 봤다"고 말했다.

두산은 객관적인 전력에서도 앞서고, 체력에서도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SK 베테랑 선수들은 '큰 경기의 변수'를 화두에 올렸다.

SK는 2007년과 2008년 KS에서 두산을 꺾고 우승했다. 2007년에는 1, 2차전을 내준 뒤 4연승을, 2008년에는 1차전에서 패한 뒤 4연승을 거뒀다. 2009년 PO에서도 두산과 만나 2패를 먼저 당하고도 3연승을 거뒀다.

김강민은 "10년 전에는 우리가 KS, PO에 먼저 올라가서 기다리고 있었다.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라고 조심스러워하면서도 "우리는 두산과의 포스트시즌에서 좋은 기억이 있다. 두산은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한 강팀이지만, 포스트시즌에서만큼은 우리가 강하다"고 '과거 기억'을 떠올렸다.

김광현은 "오래전 일이지만, 두산과 포스트시즌에서 만나면 항상 결과가 좋았다. 이번에도 좋은 기억을 안고 KS를 치를 것"이라고 했다.

SK는 두산을 제물로 왕조를 건설했다. 2007년 두산을 꺾고 구단 첫 KS 우승을 차지한 SK는 2012년까지 6시즌 연속 KS 진출에 성공했다.

극적으로 한국시리즈 진출한 SK와이번스
극적으로 한국시리즈 진출한 SK와이번스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SK와이번스의 김강민(왼쪽부터), 트레이 힐만 감독, 김광현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8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11.3
ryousanta@yna.co.kr

현재 최강팀은 두산이다. 10년 전에는 SK에 밀렸지만, 두산은 2015년 KS 정상에 오른 뒤 올해까지 4년 연속 KS 무대에 올랐다. 왕조 건설은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두산 선수단은 이런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태형 감독은 "2007, 2008년에 나는 두산 배터리 코치였다. 당시에 SK에 패하고 울기도 했다"며 "하지만 지금은 우리가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하고서 KS 상대를 기다렸다. SK는 투타가 안정된 좋은 팀이다. 그러나 정규시즌 1위라는 건, 우리가 SK보다 강하다는 의미가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용찬도 "올해는 우리가 1위다. 우리 팀은 10년 전 일을 생각하지 않고, 오로지 올해 한국시리즈만 생각한다"고 했다.

두산과 SK는 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KS 1차전을 치른다.

10년 전 KBO리그를 지배했던 SK가 도전자로 '최강팀' 두산과 싸운다. 과거와 현재가 모두 화제를 모을 수 있는 흥미로운 매치업이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