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초제조창이 예술공간으로…대구 '수창청춘맨숀' 개관

송고시간2018-11-03 13:55

개관식에 이어 두 달간 실험적인 전시·공연 진행

대구 수창청춘맨숀 개관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대구 수창청춘맨숀 개관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시 청년예술창조공간으로 조성된 '수창청춘맨숀'이 3일 개관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3일 대구시에 따르면 수창청춘맨숀은 이날 오후 '수창, 청춘을 리노베이션하다'라는 주제의 개관전을 시작으로 다음 달까지 2개월간 다채로운 전시·공연을 진행한다.

수창청춘맨숀은 원래 KT&G(옛 담배인삼공사)로부터 기부채납받은 구 연초제조창 사택 부지이며 유료주차장으로 쓰이다가 2016년 5월 문화체육관광부의 '폐산업·산업시설 활용 문화재생사업' 대상에 선정돼 청년예술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대구시는 지난 9월 대구현대미술가협회를 관리운영 위·수탁기관으로 삼아 협약을 맺고 개관 준비를 해왔다.

수창청춘맨숀 다목적마당에서 열린 개막식은 '빛나라, 빛내라'라는 제목으로 청춘들의 희로애락을 표현한 퍼포먼스, 내부 소공간을 활용한 마임공연으로 펼쳐졌다.

앞으로 2개월간 복합커뮤니티공간, 메이커스 스튜디오에선 '몬스터전(展)', 청년작가 육성 프로젝트전, 인터액티브전, 테라스 미디어 스토리전 등 실험적인 전시행사가 운영된다.

대구현대미술가협회 측은 "이번 전시회에 40여 명의 지역 청년작가가 창작 열정을 쏟았고 예술가 간 교류와 협업을 통한 네트워킹을 만들었다"며 "앞으로 2년간 청년예술가의 실험적 창작활동을 중점 지원하고, 시민참여 프로그램 및 시민문화예술교육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