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험한 장난' 셀프빨래방 세탁기에 갇힌 10대 구조

송고시간2018-11-03 12:49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10대 여학생이 장난으로 셀프빨래방 세탁기 안에 들어갔다 갇히며 호흡곤란을 호소해 119에 의해 구조됐다.

빨래방 모습
빨래방 모습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입니다.

3일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일 오전 6시 30분께 부산 한 셀프빨래방에서 "세탁기에 여학생이 갇혀 있다"는 신고가 119와 경찰에 접수됐다.

출동한 119는 문 닫힌 세탁기 안에서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A양을 발견하고 빨래방 업주 동의를 받아 10여 분 만에 문을 강제로 열고 구조했다.

경찰은 A양이 친구 5명과 함께 빨래방을 찾았다가 장난으로 세탁기 안에 들어간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친구가 '들어갔다오면 맛있는 거 사주겠다'겠다고 하자 A양이 자발적으로 들어갔고, 문을 잠근 후 친구들이 밖에서 다시 열려고 시도했지만 열리지 않았다"면서 "A양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부모에게 인계했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