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20㎞ 상공 비행 '태양광 드론' 시험비행 성공

"통신·환경감시·군사 정찰 등에 쓰일 수 있어"
중국이 개발한 태양광 드론 '모닝 스타'
중국이 개발한 태양광 드론 '모닝 스타'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이 고도 20㎞ 상공에서 장시간 체공할 수 있는 태양광 무인기(드론)의 시험비행에 성공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국영 항공기 제작사인 중국항공공업그룹(AVIC)은 자사가 제작한 날개 길이 20m의 무인기 '모닝 스타'가 최근 20㎞ 이상 고(高)고도에서 시험비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AVIC는 "수많은 지상실험과 풍동(風洞·wind tunnel) 시험, 모델 테스트 등을 거쳐 시험비행에 성공했다"며 "이는 더 크고 무겁고 장시간 체공이 가능한 태양광 드론 개발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제 영역이 미치지 않는 고도 18㎞ 이상의 성층권은 대기 밀도와 온도가 너무 낮아 일반 항공기가 비행하기 어렵다.

하지만 바람이 약하고 구름이 없으므로 태양광을 동력원으로 사용할 수 있고, 관제 영역이 아니어서 정해진 항로 없이 자유자재로 비행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시험비행에 성공한 모닝 스타는 초경량 신소재를 사용해 날개 무게를 18.9㎏의 획기적인 수준으로 줄였다.

고고도 태양광 드론은 해양 감시나 통신 중계, 기상 관측 등 인공위성을 보완하는 임무를 저렴하게 친환경적으로 수행할 수 있으며, 정찰 등 군사용으로도 쓰일 수 있다.

이에 세계 각국은 앞다퉈 고고도 태양광 드론 개발에 나서고 있으며, 그 선두는 유럽 에어버스가 개발한 '제퍼'(Zephyr)가 달리고 있다.

지난 8월 날개 길이 25m, 날개 무게 75㎏의 '제퍼 S'는 21㎞ 상공에서 26일간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

에어버스는 제퍼를 연 30대 생산할 계획이다.

중국에서는 AVIC 외에 중국항천과공집단(CASIC), 중국항천과기집단(CASTC) 등이 고고도 태양광 드론에 기반을 둔 통신망 구축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1 12: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