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정부, 총수급 방북 6개 그룹에 '대북사업 보고' 요구"

컨퍼런스콜 혹은 개별 접촉 가능성…일부 그룹 '당혹'
대북사업 (CG) [연합뉴스TV 제공]
대북사업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정성호 기자 =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에 총수급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동행했던 국내 주요 그룹들이 미국 정부 측으로부터 '대북사업 보고'를 요구받은 것으로 1일 알려졌다.

복수의 재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삼성, 현대차[005380], SK, LG[003550], 포스코[005490], 현대 등 방북 명단에 포함됐던 그룹들은 최근 주한 미국대사관으로부터 이런 취지의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미국 측은 이들 그룹에 방북 전후로 검토하고 있는 대북사업 준비 상황 등을 알려달라면서 접촉 일정 조율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최종적으로 정해지지는 않았으며, 방식은 이들 그룹이 모두 참여하는 콘퍼런스콜(전화회의) 가능성이 큰 가운데 순차적으로 개별 접촉할 가능성도 있다는 게 한 재계 관계자의 전언이다.

특히 이번 접촉은 미국 재무부가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관련된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지난 9월 국내 7개 국책·시중은행과 콘퍼런스콜을 열고 대북 제재 준수를 요청한 바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최소한 6개 그룹 이상이 미국 측으로부터 직접 연락을 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언론 보도로 인해 취소될 가능성도 있지만 그룹 계열사의 임원급이 대북사업과 관련해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그룹 총수들이 방북했을 때 남북경협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없었고, 현대그룹을 제외한 다른 주요 그룹들은 별다른 계획도 없기 때문에 사실 그대로 말하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부 그룹은 미국 정부가 직접 우리 민간 기업에 연락한 것을 놓고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다른 재계 관계자는 "한미 정부 간에 충분한 조율이 이뤄지고 있는 줄 알고 방북했던 그룹 총수들은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글로벌 사업을 하는 입장에서는 난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1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